옥천군, 한국전력공사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옥천군, 한국전력공사 전선지중화 사업 선정
  • 손혜철
  • 승인 2019.12.03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옥천군은 옥천읍 중앙로 1.1km 구간(옥천군청~서울정형외과)이 한국전력공사의 2020년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대상지에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공사와 옥천군은 중앙로 1.1km 구간(옥천군청~서울정형외과)에 전기공사 사업비를 분담하여 투입하게 된다.

옥천군은 총 100억 원의 사업비가 소요될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사업비는 옥천군이 절반을 한전과 KT 등 9개 통신사가 나머지 절반을 부담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확한 총 공사비는 내년 초 한국전력공사, KT 등 9개 통신사의 협약체결 후 확정된다.

공사는 2020년 6월에 착공하여 2021년 12월에 준공될 계획이다. 전선지중화 사업은 해당 구간의 전주와 통신주를 제거하고 전선과 각종 통신선을 지하 매설하는 사업으로, 지중화사업이 완료되면 보행자의 통행불편 해소, 교통여건 개선,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주요 시가지의 미관 역시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옥천군 관계자는 “대학 타운형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상승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히며 “사업기간 도로와 인도 굴착으로 인한 통행불편 및 영업지장에 대하여 주민의 이해와 협조를 구하는 한편 불편과 피해의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