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복 영동군수, 사회적 약자 밀착형 사업 강조
박세복 영동군수, 사회적 약자 밀착형 사업 강조
  • 황인홍
  • 승인 2019.12.0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사업을 세심히 추진해 주시길 바랍니다.”

박세복 영동군수가 지난 3일 간부공무원이 참석한 주요업무 보고회시 사회적 약자에 대해 작은 부분 하나까지 꼼꼼히 챙길 것을 당부했다.

박 군수는 “우리 주변의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 생활에서 불편함이 없도록 이분들의 말씀들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서 불편요소를 줄여가는 사업을 발굴해 추진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군은 최근 장애인과 노인들을 위한 작은 배려가 주변에 따뜻한 감동을 전했다.

전동 휠체어를 충전하는 장애인 전동보장구 충전기 8대를 설치하고, 민원실에 난청 해소 보조기기를 비치했다.

또한 거동이 불편한 노인과 장애인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뜰방 낮추기 사업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박 군수는 “사회적 약자들의 작은 목소리도 하나하나 귀담아 듣고 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생활 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며“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이들이 일상생활에서 가장 원하는 방향으로 사업을 발굴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질적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 보행 보조기로 계단을 올라 집안에 들어가기 어렵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박 군수의 지시로 뜰방 낮추기 사업을 금년에 80가구를 대상으로 추진하게 됐다.

박 군수는“뜰방 낮춤사업에 대한 어르신의 만족도가 상당히 높아 설치한 보조물이 아까워 신발을 벗고 이용하는 해프닝도 발생하고 있다.”며 “작은 배려가 그 분들에는 큰 감동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군수는 장애인 전동보장구, 난청 해소 보조기기, 뜰방 낮춤사업을 내년에도 확대 시행 할 것도 지시했다.

박 군수는“영동군은 노인 인구가 이미 29.8%가 넘는 초고령 사회로 진입하고 있다.”라며 “어르신은 물론 장애인들에게 꼭 필요한 생활 밀착형 사업 발굴과 추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