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내산면의 자장면 기부천사를 기억해주세요
부여 내산면의 자장면 기부천사를 기억해주세요
  • 이경
  • 승인 2019.11.22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에 숨어 있는 자장면 기부천사가 있다. 주인공은 내산면‘동금성 반점’을 운영하는 정금량(59세) 대표다.

정대표가 짜장면 기부천사로 손꼽히는 것은 일회성 기부가 아닌 4년째 지역사회에 꾸준한 기부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대표는 격월로 셋째주 화요일만 되면 홀몸 노인 등 내산면 소외계층 160명에게 점심식사로 자장면을 무상 대접한다. 각 마을에 홀몸노인 등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에게 차량 이동을 봉사하는 이장님들과 서빙 등 주방 일을 보조하 각 봉사단체와 함께 이루어지며 그 의미는 더해진다.

자장면을 드신 한 어르신은 “어렸을 적엔 귀한 음식이라 기쁜 날에만 먹었던 자장면인데 이렇게 매번 대접받으니 행복했던 추억이 더해져 더욱 맛있는 한 끼가 됐다”며 “너무 고맙다”고 전했다.

김종오 면장은“추운 겨울날에도 이렇게 따뜻한 한 끼의 사랑을 주신 동금성 사장님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어려운 이웃들이 더 건강하고 더 행복한 삶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