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연구정보원, 충북 학교교육과정 성과 공유 세미나
충북교육연구정보원, 충북 학교교육과정 성과 공유 세미나
  • 손혜철
  • 승인 2019.10.21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청북도교육연구정보원(원장 정광규)은 21일(월) 오후 1시 30분부터 충청북도진로교육원 꿈길관에서 ‘2019년 충북 학교교육과정 세미나’를 개최했다.

 충북교육정책연구소가 주관한 이번 세미나는 ‘충북 학교교육과정,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교육과정 담당자, 현장 교사 등 200여명이 참석하여, 충북의 학교 교육과정의 운영 현황과 성과 및 한계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펼쳤다.

 이번 세미나는 분권과 자치가 확대되고 학교자치가 강화되는 교육정책의 흐름 속에 학생 개개인의 성장을 지원하는 학교 교육과정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논의된 성과와 한계 등에 대한 현장 교사들의 의견은 이후 학교 급별 교육과정 편성 담당자, 학교지원팀과 함께 협의하여 교육과정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세미나 1부는 박창언 부산대 교수가 ‘분권과 자율을 통한 학교교육과정 편성 운영 자율권 확대’를 주제로 특강을 실시했다.

 박 교수는 “학교 자율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부, 교육청, 학교 간 분권 체제가 확립되어야” 하고, “개개인에게 적합한 교육과정 제공을 위해 학교 교직원 전체와 지역사회와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2부는 학교 급별 운영 현황, 한계점, 발전 방향을 살펴보는 분과 마당으로 진행됐다. 교육과정 중심의 학교를 위한 충북교육청 정책 진단, 학교 급별 교육과정 운영 사례 발표, 교육과정 운영의 제약 요인 분석, 고충 사항 공유, 발전 방향 탐색 등이 계속됐다.

 3부에서는 학교 급별로 진행된 내용을 공유하고 충북 학교교육과정의 발전 방향과 학교교육과정의 자율성 확대 방안을 논의하였다.

 정광규 원장은 “세미나에서 진행된 사례 발표와 논의가 앞으로 학교교육과정의 자율성을 확대하고 학생 성장을 돕는 충북교육과정으로 발전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