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하천 정비로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증평 만든다
소하천 정비로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증평 만든다
  • 손혜철
  • 승인 2019.10.18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증평군이 소하천 정비 사업을 통해 재해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증평을 만들어 가고 있다.

이를 위해 군은 올해 가장 큰 규모의 사업으로 과거 농경지로 침수 사례가 잦았던 긴모랭이소하천을 중점 정비 한다.

총 사업비 32억 원으로 진행되는 이 사업은 1.233km 구간을 정비하고 교량 9개소를 설치해 치수안정성 확보와 재해위험 요인을 제거한다.

또한 마을안길 및 농로로 이용 중인 소하천 제방길도 정비해 주민들의 이동편의와 농경지로의 접근성을 높인다.

앞서 군은 금곡천 등 19개 소하천에 대한 보수사업에도 8200만원을 들여 이미 완료했다.

이들 소하천은 관리점검 결과 유지ㆍ보수 대상으로 제방정비, 하도준설, 유수지장목 등을 제거해 피해를 사전에 예방했다.

증평읍 용강리 일원 석현소하천도 2021년까지 34억원을 들여 정비할 계획이다.

이 지역은 과거 호안유실 피해가 있었으며 소하천의 하폭 및 통수단면과 여유고 부족으로 홍수 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우려되는 곳이다.

한편, 군은 하천 생태공원 유지에도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015년부터 추진한 보강천, 삼기천 생태공원 일원 하천생태공원 유지관리 사업이 내년 마무리 된다.

11억원 투입된 이 사업을 통해 노후데크 등 지장물 철거, 하천 정지작업, 수로암거 설치 등을 실시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