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융화사업 호응
괴산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융화사업 호응
  • 손혜철
  • 승인 2019.10.18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괴산군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사)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회장 박병각) 읍면 지부별로 융화사업을 시행,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관내 인구 유입에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귀농귀촌인은 지난 5년간 1700여 명에 이르지만, 대도시 생활에 익숙한 귀농귀촌인들이 농촌생활에 적응하기까지는 다양한 문화차이와 함께 토착민과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여러 가지 문제로 안정적으로 정착하는데 어려움이 따랐었다.

이에 군은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서로 소통하고 상생하는 계기를 갖기 위해 (사)괴산군귀농귀촌인협의회 읍면 지부별로 프로그램을 마련, 다양한 융화 프로그램을 시행하게 됐다.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은 지난 1주일간 모범적으로 운영 중인 농장을 방문해 선진 농장 운영기법을 배우고, 전통 공예, 유기농 제철밥상 체험 등을 함께하며 우의를 다졌다.

괴산에 정착한지 3년 됐다는 귀농인 A씨(55)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함께 하면서 서로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공동체 활동에 참여해 우의를 다져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귀농귀촌인 유치는 물론 괴산으로 오시는 분들의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 힘쓰겠다”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과의 상생을 위한 융화 프로그램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