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귀농귀촌인 관심집중 ‘영동에서 맛보는 시골살이’
예비 귀농귀촌인 관심집중 ‘영동에서 맛보는 시골살이’
  • 황인홍
  • 승인 2019.10.17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예비 귀농인 30명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 3일간 영동군 일원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영동군과 (사)영동군귀농귀촌인협의회(대표 박미란)가 주관하는 '영동군 시골살이 체험행사'는 실속있는 프로그램 구성과 체계적 진행으로 참여자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군은 이번에도 예비 귀농·귀촌인들이 사전 체험활동을 통해 농촌생활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다양한 사전 정보를 수집하여 귀농·귀촌 생활의 적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체험행사를 마련했다.

행사 첫날인 18일에는 입소식을 비롯해 귀농·귀촌 지원정책 및 성공사례 소개와 저녁식사 후 선배 귀농인과 귀농경험담을 나누는 소통의 시간을 가진다.

19일에는 지역사회에 안착한 선배 귀농인 농장을 방문해 고구마 수확체험, 표고 및 사과 재배기술을 습득한다.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주요 귀농귀촌 정착지와 관광명소를 탐방하는 등 국악과 과일의 고장 영동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일정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행사를 통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예비 귀농·귀촌인들에게 농촌에 대한 이해를 돕고 현실적인 귀농·귀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실효성 있는 귀농귀촌 정책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