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교육원 훈련함, 필리핀 원양항해 실습
해양경찰교육원 훈련함, 필리핀 원양항해 실습
  • 손혜철
  • 승인 2019.10.0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해양경찰교육원(원장 고명석)은 10월 7일부터 23일까지 17일간 훈련함(바다로함) 원양항해 실습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교육훈련과장 박제수 총경을 단장으로 신임순경과 간부후보생 등 총 135명으로 구성된 원양항해단은 7일 오전 여수 신항부두에서 출항식을 가졌다. 이들은 앞으로 2,740해리의 긴 항해를 통해 함정운용 능력을 키우고 국제교류 업무를 경험한다.

10월 14일 필리핀 마닐라항에 입항하는 원양항해단은‘해양에서의 인명구조와 해양오염방제’라는 주제로 필리핀 해양경찰과 학술교류를 시작한다. 또한, 필리핀 해양경찰 교육기관 방문, 친선교류 행사 등 다양한 국제교류 프로그램이 예정되어 있다.

특히, 올해는 한국-필리핀 수교 70주년으로,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탑을 방문하여 헌화하고, 현지 한국전 참전용사를 함상만찬에 초청하여 K-POP, 사물놀이, 태권도 등의 문화공연도 진행한다.

신임교육생 대표 김영선 학생장은“원양항해에 참가하게 된 것 자체가 큰 영광이다”며,“모든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하여 이번 원양항해를 폭 넓은 안목을 가진 해양경찰이 되기 위한 초석으로 삼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해양경찰교육원 관계자는“원양항해는 교육생들의 함정 운용 능력 향상이 주된 목적이지만, 정부의 신 남방 정책 대상 국가를 방문하며 우호협력을 강화하는 공공외교의 목적도 있다”며,“대한민국을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원양항해에 적극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매년 원양항해 실습을 진행하고 있는 해양경찰교육원은 지난해 인도와 필리핀을 방문했고, 올해 상반기에는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 등 남방항로 주요 거점 국가를 방문하며 교류·협력 관계를 다져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