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도심 속 초가집의 세시풍속’ 체험 행사 열어
성남시 ‘도심 속 초가집의 세시풍속’ 체험 행사 열어
  • 승진주
  • 승인 2019.09.26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9월 28일과 10월 9일 분당 중앙공원 내 수내동가옥(경기도문화재자료 제78호)에서 ‘도심 속 초가집의 세시풍속’ 체험 행사를 연다.

시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가 주관하며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생생문화재 사업의 하나로 진행하는 행사다.

남녀노소 누구나 매회 30명씩 모두 60명이 무료 참여할 수 있다.

수내동가옥의 역사와 의미를 배워보는 ‘숲안마을 이야기’, 세시풍속 놀이를 현대적으로 재구성한 윷놀이, 고무신 던지기 등의 ‘숲안야류-가족愛운동회’, 떡, 전통차 등 세시 음식을 만들어 시식해보는 ‘숲안야류-숲안cafe’ 등의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성남시 문화예술과 관계자는 “점차 사라져 가는 전통 민가에서 세시풍속을 체험하며 선조들의 생활문화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역문화 유산인 수내동가옥의 가치를 널리 알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참가 신청은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 문화유산활용부로 전화(☎ 02-2038-8938)하거나 홈페이지(www.kocent.co.kr), 인터넷 카페(http://cafe.naver.com/sunaedonghouse)로 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