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군 장병들과 태풍 피해 농가 벼 세우기
하동 군 장병들과 태풍 피해 농가 벼 세우기
  • 이경
  • 승인 2019.09.17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고전면은 지난 16일 추석을 앞둔 주말 한반도 전역을 강타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여파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민지원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고전면사무소 직원들과 육군 하동대대 8962부대 5대대 20여명의 장병들이 함께 고전면 일대에 태풍으로 쓰려진 벼 세우기 등 복구활동을 전개했다.

특히 고전면 신월리 소재 농가에서는 가을장마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상태에서 태풍으로 인한 강풍까지 겹쳐, 논에 심어진 벼가 쓰러지는 피해를 입었지만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날 대민지원에 참가한 윤복남 면장은 “이번 피해 복구 작업으로 인해 시름에 빠진 농민들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피해복구에 나선 군 장병들과 고전면 직원에게 고맙게 생각하고, 나아가 각종 자연 재해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속한 피해 조사와 인력 등 적극적인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