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종합보급창, 태풍피해 농가 대민지원
육군 종합보급창, 태풍피해 농가 대민지원
  • 손혜철
  • 승인 2019.09.1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육군 군수사령부 예하 종합보급창 장병들이 11일, 추석을 앞두고 제 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세종시 부강면 일대의 농가를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이번 대민지원은 부강면으로부터 요청을 받고, 복구 일손이 필요한 농민들을 위해 신속하게 펼쳐졌다. 장병들은 쓰러진 벼를 정성스럽게 세우고 부러진 나무를 치우는 등 구슬땀을 흘리며 태풍 피해 농가 주민들과 아픔을 함께 나누었다.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부강면 김춘배(66세)씨는 “처참하게 쓰러진 벼들을 보면서 막막하였는데, 군 장병들이 이렇게 도움을 줘서 정말 든든하고 큰 힘이 되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대민지원에 나선 종합보급창 김동윤 대위는 “수확을 앞두고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지역 농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다”며, “장병들의 도움이 지역주민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육군 종합보급창은 앞으로도 지자체와 적극 협조하여 각종 재난재해 발생 시, 주민들이 피해를 조기에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