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부여신궁터 활용·보존 본격 공론화
일제강점기 부여신궁터 활용·보존 본격 공론화
  • 이경
  • 승인 2019.08.2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부소산 삼충사 입구에 현존하는 지하굴 (부여신궁 관련 시설물)의 보존가치 판단과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공론화 토론회를 27일 오후 2시 여성문화회관에서 개최한다.

일제강점기에 일본은 내선일체의 정신적 도장으로 부여신궁 건립을 공표하였다. 한반도를 대륙 진출의 전진기지로 이용하기 위하여 조선총독부는 국민정신 총동원운동을 확대 강화하면서 역사적으로 가장 관계가 깊은 백제왕도 부여에 신궁건설을 계획하였다. 1939년부터 5개년 사업으로 진행하였으나 일제 패망으로 신궁은 완성을 보지 못하였고, 현재는 신궁 터에 삼충사가 건립되어 있다. 부소산 지하굴은 신궁 건립과정에 형성된 시설물이며 부여 신궁 관련 증거물로 아직도 현장에 남아있다. 이들 시설물을 어떻게 인식하고 처리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공론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또한 부여신궁 조성과정에 대규모 토목공사가 진행되면서 부소산 일대는 물론 백제왕궁지로 추정되는 부소산 남쪽지역을 비롯한 부여의 여러 곳에 지형적인 변화를 가져왔다. 신궁공사는 백제 멸망 이후 최대의 토목, 건축공사였기에 부여의 지형이 20세기 후반에 들어와 단기간에 근본적으로 변화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그와 같은 문제를 심도있게 논의하기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다. 토론회 진행은 임병고 원장(백제사적연구회)의 기조강연

‘부소산과 부여신궁의 기억’을 시작으로 홍재선 위원장(연재 홍사준 기념사업회), 장호수 원장(백제역사도시연구원)의 주제 발표와 더불어 부여신궁 관련 잔존 시설물의 보존 및 활용 문제에 대하여 참석자들이 함께 의견을 개진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이번 공론화 토론회가 백제의 사비 수도를 연구함에 있어 일제 강점기에 시도된 부여신궁 건설과 이에 따른 도시변화상에 대한 이해가 백제 왕도를 되살리기 위한 중요한 과제로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노력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