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o 단양 자원봉사자 제4회 환경 사진 순회 전시
eco 단양 자원봉사자 제4회 환경 사진 순회 전시
  • 손혜철
  • 승인 2019.06.17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eco 단양 자원봉사자 모임(회장 안숙희)은 한국환경관리공단과 함께 지난 6월초부터 14일까지 2주간에 걸쳐 단양 소금강공원 및 다누리센터 그리고 관내 학교 세 곳을 순회하며 남한강 샛강 살리기 캠페인과 환경 사진전을 열었다.

환경을 함께 지키고자 모인 “eco 단양 자원봉사자 모임”은 지역민들과 자라나는 학생들이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 등 환경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지역 환경 파수꾼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환경을 테마로 한 사진 전시회를 4년째 열고 있다.

대기업이나 교직을 은퇴한 실버세대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은 환경운동으로 인생 이모작을 가꾸려는 이들로 대부분 고향이 단양이다. 오태동 회원은 2000년 초반까지 중국 대련에서 사업하다 단양으로 귀농하였고, 안숙희 회장 부부는 교직을 정년퇴직하고 귀향한 경우다.

이번 전시회를 위해 5~6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전시를 위해 30개의 무거운 아크릴 대형 액자를 운반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14일 전시를 위해 하루 전날 한국호텔관광고를 방문한 오태동 회원은 학생들이 환경사진을 보며 환경의식이 많이 커졌으면 좋겠다며 이번 환경 사진전은 전문 사진 및 미술작가들의 작품 중 우수작을 엄선해서 전시한다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6월 12일 대강면 단천초등학교와 13일 단양중학교, 14일 한국호텔관광고를 마지막으로 순회 전시를 마무리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