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 군민 공감대 결의 대회 개최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 군민 공감대 결의 대회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9.05.2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민들이 지역의 발전과 군민행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뭉쳤다.

영동양수발전소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는 26일 지역 최대 성장동력이 될 양수발전소 유치라는 군민 염원을 고스란히 담아 군민 결의대회를 가졌다.

제16회 영동군민의 날과 연계해 열린 이날 행사에는 5천여명의 많은 군민들이 참여해 영동군에 양수발전소 유치를 기원했다.

5만 군민의 확고하고 결연한 의지가 담긴 유치결의문과 양수발전소 유치 촉구 구호가 장내에 울려퍼지면서 행사장은 새로운 꿈과 희망으로 가득찼다.

이날까지 추진한 서명운동에는 많은 군민들이 유치 염원을 이름으로 대신했다.

당초 3만명을 목표로 유치 서명운동을 전개했지만, 군민들의 큰 관심과 열렬한 지지 속에 목표인원을 훌쩍 넘은 3만2천여명이 서명했다.

5만 남짓한 군 인구를 감안할 때, 얼마나 많은 군민들이 유치를 희망하고 있는지 짐작케 한다.

양수발전은 전력수요가 낮은 시간대에 하부댐의 물을 상부댐으로 끌어올려, 전력수요가 높은 시간대나 급증시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방식으로 안정적 전력수급과 온실가스 미배출 등 여러 이점이 있다.

공사기간만 총 12년 정도, 총 8,300여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국책사업으로 인구유입, 일자리창출, 주민복지증진 등 막대한 부수적 효과가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주)이 8차 전력수급계획의 일환으로, 충북 영동군을 비롯해, 경기도 가평군, 강원도 홍천군 등 7개 지역을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예비후보지를 선정해 발표하면서, 더 높은 도약을 꿈꾸는 군민들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현재는 영동을 포함해, 포천, 홍천, 봉화가 본격 유치 경쟁중이다.

영동군에서는 지역의 45개의 주요 민간 사회단체가 주축이 되어 영동군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위원장 양무웅)가 구성되면서 유치 활동은 가속화됐다.

7곳의 후보지 중 처음으로 ‘양수발전소 유치추진위원회’가 만들어졌으며, 그 만큼 가장 적극적인 유치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위원회는 주민수용성이 양수발전소 선정에 결정적 기준이 되는 만큼, 주민설명회, 가두캠페인을 추진하면서 사업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강조했다.

여기에 지난 4월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방문시 양수발전소 유치 지원을 건의한 결과, 이달 13일 한수원에 충청권 시도지사협의회 공동건의문 제출로 이어졌다.

군민 공감을 바탕으로 전략적인 유치 활동이 추진되면서 군민들의 마음이 점차 한데 모아졌다.

민의의 대변자 역할을 맡고 있는 영동군의회(의장 윤석진)도 23일 임시회의를 열고 유치 건의문을 채택하면서 힘을 보탰다.

유치추진위원회는 이렇게 다져진 군민역량을 결집해, ‘2019 영동희망복지박람회’에서 범 군민 결의대회를 가지며 영동군이 가진 저력을 여실없이 보여줬다.

박세복 군수는 “양수발전소가 유치돼 건설된다면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인 양수발전소 건설로 군민들의 삶을 질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 누구나 함께 살고 싶은 아름답고 축복받은 영동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은 군민들의 소통과 공감으로 만들어진 군민 염원을 담아, 이달 말 한수원으로 양수발전소 유치 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