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수정용 벌 지원사업 호응 ‘오늘도 열일하는 꿀벌’
영동군, 수정용 벌 지원사업 호응 ‘오늘도 열일하는 꿀벌’
  • 손혜철
  • 승인 2019.05.07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과일의 고장 충북 영동군이 지역특성에 맞는 신규 시책사업들로 농촌의 새로운 발전 동력을 만들고 있다.

그 중 과수원예 시설재배농가 수정벌 지원사업이 눈에 띈다.

민선7기 공약사업의 일환이기도 한 이 사업은, 과수 농사가 대부분인 영동에서 경영안정과 친환경·고품질 농산물 생산을 위한 기초 작업이다.

지역농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이 지역에서는 최초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보니, 농가들의 큰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현재, 블루베리, 딸기, 수박 등 수정벌 사용을 희망하는 과수원예 시설재배농가에 대하여 7천만원의 사업비로 총 94농가 60ha를 추진하고 있다.

주로 지역의 신소득 작물로 떠오르고 있거나, 영동군이 관심을 가지고 지역특성을 접목해 집중 육성하고 있는 농작물이 대부분이다.

지원단가는 꿀벌은 군당 10만원, 호박벌, 하늬벌 등 서양벌류는 군당 5만원으로 그 중 50%를 지원한다.

본격적인 개화기를 맞은 요즘, 활발한 수정벌 입식이 추진되고 있다.

수정에 필요한 노동력이 크게 줄고, 인공수정에 따른 기형과 발생률 저하, 고른 과일숙기 유지 등 여러 이점이 있다.

이에 더해 자연 친화적 방법으로 친환경 농업의 토대를 다질 수 있기에 높은 농가만족도를 보이고 있다.

군은 장기적 관점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270ha 규모에 수정용 벌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상기온 등 기상이변의 선제적 대처로 농가경쟁력을 높이고, 안전하고 건강한 고품질 건강먹거리 생산을 통한 실질적인 농가소득 증대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은 향후 농업인단체 간담회, 이동군수실 다양한 소통창구를 활용해 현장에 꼭 필요한 사업과 농업인 삶과 직결되는 시책사업을 적극 발굴한다는 입장이다.

군 관계자는 “수정벌 지원사업은 과일의 고장의 위상을 지키는데 한 몫 하고 있다.”라며, “인구 감소, 고령화 심화에 따라 급변하는 농업․농촌의 환경변화에 적극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군은 1억2천5백여만원의 예산으로 12개 작목반에 인공수분용 꽃가루 4천봉 지원, 2천6백만원으로 지역 농가에 인공교배기 29개 지원 등 수정에 필요한 자재와 장비를 지속 지원하며, 과일의 고장 토대를 착실히 다지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