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해마다 반복되는 농업재해! 농작물재해보험으로 해결
영동군, 해마다 반복되는 농업재해! 농작물재해보험으로 해결
  • 손혜철
  • 승인 2019.04.2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최근 이상기온으로 빈번히 발생하는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줄이고, 안정적인 농업경영을 뒷받침하기 위해 농작물재해보험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23일 군에 따르면 농업인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군비를 추가 부담하여 농작물재해보험료를 85%에서 90%로 5% 상향조정해 지원하고, 농가 부담률은 15%에서 10%로 낮춰 농가 부담을 최소화하여 보험가입을 유도하고 있다.

지난해 영동군 농작물재해보험 가입면적은 485ha로, 2017년 395ha, 2016년 351ha에 이어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품목별 가입면적은 지난해 기준 벼(172.6ha)가 가장 높았으며, 복숭아(109ha), 인삼(58.3ha)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해에는 이상저온과 여름철 폭염 및 가뭄, 호우 등 자연재해가 유난히 많았던 해로 피해를 입은 농작물재해보험 가입 농가 중 103호(76.5ha)가 보험 혜택을 톡톡히 누렸다.

군은 보다 안정적인 농업 경영을 돕기 위해 올해 봄철 이상저온 상시화에 대비, 농작물재해보험 보장내용을 크게 개선했다.

금년에 농가가 선택적으로 가입하던 사과, 배, 단감, 떫은감 등 과수 4종의 '봄동상해' 보장 특약을 주 계약에 포함하고, 인삼 보험보장재해 대상에 폭염, 냉해를 추가해 이용자 편의를 높였다.

군 담당자는 "최근 계속된 이상기후, 우박, 폭염, 호우, 태풍 등 자연재해를 예상하기 어려우므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업인은 반드시 농작물재해보험에 적극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농작물재해보험 가입은 농업인이 직접 가까운 지역 농협이나 품목별 단위농협으로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