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민속축제,‘목계별신제’ 열려
충주 민속축제,‘목계별신제’ 열려
  • 손혜철
  • 승인 2019.04.16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주를 대표하는 민속축제인 ‘목계별신제'가 오는 27일과 28일 양일간 엄정면 목계리 일원에서 열린다.

목계별신제는 조선시대 한강 물길을 따라 여객이나 화물을 실어 나르며 해상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목계나루에서 액을 막고 주민의 안녕을 기원하던 별신굿과 제사 행사를 말한다.

‘전통문화와의 아름다운 만남’을 주제로 중원목계문화보존회 (회장 우수인)에서 주최하는 이번 목계별신제에서는 다양한 즐길거리와 볼거리가 마련됐다.

첫날인 27일에는 목계별신굿, 효자전 마당극 공연과 함께 시민들이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신발멀리던지기, 투호,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 한마당 , 평양예술단 공연으로 막을 열게 된다.

둘째날인 28일에는 남한강을 중심으로 동편마을이 이기면 동편에 풍년이 들고, 서편이 이기면 서편에 풍년이 든다는 고사가 전해져오는 동·서편 줄다리기가 진행된다.

이외에도 유채꽃 꽃마차 운행, 민요 소리공연, 시립택견단 옛택견판, 비보이 공연, 향토가요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우수인 중원목계문화보존회장은 “화창한 봄날 유채꽃이 만발한 목계나루에서 펼쳐지는 이틀간의 목계별신제에 시민과 관광객들이 많이 오셔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