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사 부산시민들과 동지팥죽 나눠먹으며 소원성취 기원
삼광사 부산시민들과 동지팥죽 나눠먹으며 소원성취 기원
  • 손혜철
  • 승인 2018.12.23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천태종 부산 삼광사는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긴 동지를 맞이하여 다문화가족들과 함께 시절 음식인 팥죽을 시민들에게 나누어줬다.

삼광사가 펼치는 팥죽 나눔은 매년 동지마다 이루어지고 있으며, 부산시민과 신도 약 2만여 명 등이 삼광사 팥죽을 맞봤다.

팥죽은 동지 전날인 21일부터 새알과 팥물을 준비하여 22일 팥죽을 해서 22일 오전 부터 삼광사와 부산의 중심지인 서면에서 나누어주었다.

서면에서는 삼광사 총무 성해 스님, 서은숙 부산진구청장과 다문화인들, 나눔광장 회원, 봉사자, 복지기관 등 50여 명이 동참하여 시민들에게 팥죽을 나누고, 문화공연과 소원지 쓰기, 연만들기, 달력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됐다.

삼광사는 우리 전통 세시풍속 동지 팥죽 나눔을 다문화가족과 함께 진행함으로써 시민들이 다문화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