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S제주불교방송 개국 특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 방송
BBS제주불교방송 개국 특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 방송
  • 손혜철
  • 승인 2018.12.13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00주년 맞은 법정사 항일운동 역사적 의미 재조명”

BBS불교방송(사장 선상신)이 제주에서 일어난 법정사 항일운동 100주년을 맞아 그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개국 특집 4부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를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라디오를 통해 전국으로 방송한다.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에서는 법정사 항일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깊이 있게 들여다보며, 이를 통해 일제강점기 당시 제주 민중의 힘과 제주근대불교의 발전상을 되짚어 본다. 

지난 1918년 10월 법정사 스님들과 마을주민 등 700여 명이 일으킨 법정사 항일운동은 3·1운동보다 5개월 먼저 일어난 제주 최초・최대의 항일운동이자 1910년대 종교계가 시도한 전국 최대 규모의 무장항일운동이다. 그럼에도 오랜 기간 ‘사교집단의 난(보천교의 난)’으로 왜곡돼 전해져 항일운동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다가, 90년대 말부터 각계의 연구를 통해 항일운동으로 새롭게 인정받게 됐다. 

BBS불교방송은 BBS제주불교방송 개국을 계기로 특집 기획을 통해 법정사 항일운동과 그 후 100년의 발자취를 따라간다. 특히 항일운동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만큼 제주민의 삶 속에 깊게 뿌리내리고 있던 제주불교의 힘을 재조명하고, 우리 역사의 근간에 불교 정신과 문화가 면면히 녹아있음을 확인하고자 한다. 

이번 특집에는 특히 그동안 법정사 항일운동 연구와 역사 발굴에 노력해온 각계각층의 전문가들이 출연해 심도 있는 토의를 진행한다. 1부에는 윤봉택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서귀포지회장과 법정사 항일운동가 유족 강상무, 2부에는 박찬식 제주학연구센터장과 김창민 전주대학교 교수, 3부에는 오성 스님과 조성윤 제주대학교 교수, 4부에는 관음사 주지 허운 스님과 동국대학교 전 강사 혜달 스님 등이 출연해 법정사 항일운동 전개과정과 일제강점기 당시 제주의 시대상, 우리에게 남겨진 과제 등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BBS제주불교방송 개국특집 4부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는 김봉현 제주의소리 부국장 진행으로 12월 24일부터 27일까지 매일 오후 5시 10분에 전국 라디오로 방송된다. 24일 월요일 1부 ‘1918, 법정사 이야기’. 25일 화요일 2부 ‘1만 8천 신들의 섬, 제주의 종교와 사람들’, 26일 수요일 3부 ‘법정사 항일운동으로 본 제주근대불교’, 27일 목요일 4부 ‘법정사 항일운동과 우리의 과제’를 주제로 지난 100년을 되짚어 보고, 각계의 목소리를 담아내고자 한다. 

BBS제주불교방송 개국특집 4부작 ‘법정사 항일운동과 제주불교’ 
(진행 김봉현/ 구성 이하진/ 제작 이혜승/ 기획 BBS제주불교방송)
1부 1918, 법정사 이야기 (12월 24일(월) 17:10~18:00) 
2부 1만 8천 신들의 섬, 제주의 종교와 사람들 (25일(화) 17:05~18:00) 
3부 법정사 항일운동으로 본 제주근대불교 (26일(수) 17:10~18:00) 
4부 법정사 항일운동과 우리의 과제 (27일(목) 17:10~18:00)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