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황새바위 순교자 현양 대회
천주교, 황새바위 순교자 현양 대회
  • 최선미 시민기자
  • 승인 2012.10.2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문화]20일 오전 10시 ‘2012년 황새바위 순교자 현양대회’가 천주교 대전교구 순교성지 공주 황새바위 주최로 열렸다.

개회기도를 시작으로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의 제막식과 주한 교황대사 오스발도 파딜랴 대주교의 헌수, 성 김대건 안드레아 유해 및 황새바위 순교자 337위 명정행렬 등으로 진행됐다.

천주교 순교자들의 신앙을 기념하기 위해 성지(聖地)로 지정한 공주의 황새바위는 예로부터 황새들이 많이 서식한 곳으로 목에 커다란 항쇄 칼을 쓴 죄수들이 이곳에서 처형당했다 하여 항쇄바위라고도 불리우기도 했다. 1911년 노르베르트 베버 신부의 순교지에 대한 관심을 시작으로, 2008년 12월 충청남도 기념물 제178호로 지정됐으며, 2010년 제1회 황새바위 순교자 현양대회가 열렸다.

이번 행사는 <그리스도를 통하여 ‘아멘’>으로 대전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님은 “순교로 신앙을 보여준 참 사랑을 오늘날 되살리고자 한다”고 말했으며, 사제단과 함께 집전 했다.

한편, 박수현 국회의원, 김종성 교육감 등 기관장과 많은 사제단이 참여한 가운데 이준원 공주시장은 축사를 통해 “황새바위는 공주의 자랑이며, 영광이고, 축복이다. 따라서 열린 공간으로 함께 가꾸어 나갈 것이다” 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