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생명산업고등학교, 세대교감 ‘마을을 품은 축제’ 개최
충북생명산업고등학교, 세대교감 ‘마을을 품은 축제’ 개최
  • 손혜철
  • 승인 2018.11.0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북생명산업고등학교(교장 박선수)가 8일(목) 교내 일원에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축제를 개최해 눈길을 끌었다.

이 축제는 보은 지역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의 다양한 공연무대를 학교 안으로 끌어들여 그 의미를 더했다.

지역주민들의 공연, 모의창업대회, 전시마당, 체험부스 등이 운영돼 주민들과 학생들은 축제를 풍성하게 즐겼다.

공연에는 보은군 노인·장애인복지관 음악반에서 플룻과 카혼(타악기) 공연을, 희망봉사대 ‘한울땅’에서 풍물 공연을, 보은전통무용단에서 궁중무, 장구춤, 바구니춤 등을 선보였다.

학생들은 공연을 보면서 큰 재미와 감동을 받았을 뿐 아니라 공연 중간 중간 있는 대화시간을 통해 세대 간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공연 후에는 본관 앞 평소 창업동아리 방과후 활동을 통해 구상한 창업아이템을 활용하여 개최된 ‘모의창업대회’가 열렸다.

이 대회에는 대추머랭쿠키로 유명한 제과제빵동아리 ‘네이처브레드’ 외 8개 창업부스가 선보여 주민들과 학생들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본관 미래인재실에는 학생들의 교과활동 작품 외에도 국화 분재, 창업계획서 우수작품, 지역주민동아리 ‘인형의 집’ 닥종이 인형 작품 등도 전시돼 풍성한 볼거리로 눈길을 끌었다.

본관 2층과 3층에는 총 16개 체험부스가 운영됐다. ‘엽서 제작 체험’등과 같이 학교의 특색이 담긴 부스 외에도 보은군 노인·장애인복지관에서 운영하는 ‘수지뜸 체험’, ‘팝업북 제작 체험’ 등 다양한 부스가 운영됐다.

학생회장 정윤서(18)학생은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축제를 준비하면서 여러 어려움도 있었지만, 어르신들이 즐거워하시고,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리라 뜻깊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충북생명산업고는 2016년 농림축산식품부가 지정한 미래농업선도학교로 선정되어 5년간 130억을 지원받으며, 원예전문경영인(CEO)양성의 요람으로 보은지역에서 새롭게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