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제51회 난계국악축제·대한민국 와인축제 성료
영동군, 제51회 난계국악축제·대한민국 와인축제 성료
  • 손혜철
  • 승인 2018.10.1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낭만의 계절, 충북 영동군에서 열린 신명나는 국악과 달콤한 와인의 향연인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과 제9회 대한민국 와인축제가 다시 한번 많은 이들에게 깊은 감동과 여운을 남기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우리나라 전통음악인 ‘국악’과 서양 대표 술인 ‘와인’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테마로 이뤄진 축제는 다양한 프로그램들과 퍼포먼스로 화려하게 꾸며졌다.

사랑과 낭만의 축제라 입소문이 나 있는 만큼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 먹거리가 가득했다.

축제 주무대인 영동천 일원은 4일동안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인파로 북적였다.

지난 11일 축제기원 타북식, 숭모제를 시작으로 막을 올린 축제는 국악의 흥과 정겨움이 가을하늘을 물들이며 나흘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반세기 역사를 가진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는 전통 국악과 현대 음악이 어우러지며 전국 최고의 전통예술축제의 명성을 재확인했다.

함께 열린 제9회 대한민국 와인축제도 지역에서 생산된 명품포도로 만들어져, 향긋함과 달콤함이 일품인 영동와인의 우수성을 대내외에 알렸다.

국악기 연주체험, 우드와패·원목태평소 만들기, 와인족욕, 마리아주 만들기, 와인문양 패션타투 등 국악과 와인을 바탕으로 세대간 구분없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채워져 관광객의 큰 호응을 얻었다.

쌀살한 날씨와 전국의 모든 축제가 겹치는 기간에도 불구하고, 나흘동안 펼쳐진 이번 축제에 28만5천여명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관광객들과 함께 호흡하는 오감만족 체험형 복합문화축제로 한 단계 도약했다는 평이다.

특히 농가형 와이너리 32곳이 참여한 와인 시음·판매장은 수많은 인파로 대성황을 이뤘고, 1만6천여병(2억1천만원 어치)의 와인이 판매된 것으로 잠정 집계돼 ‘국내 최고의 와인축제’의 위용을 과시했다.

뮤지컬 ‘열두개의 달’ 공연, 난계추모가 공식 주제가 복원, 난계박연 주제 전시관 설치, 전국 국악동요 부르기 대회 개최 등 국악 축제 정체성을 강화로 전년도 도출된 문제가 하나하나 개선되며 다각적인 발전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올해도 로봇종묘제례악 상시공연은 아이들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얻었으며, 가족 단위 관람객에게 국악콘텐츠를 대중성 있고, 친숙하게 다가가게 했다.

차 없는 거리에서는 영동국악와인방송국과 프린지 무대 공연을 현장에서 운영하여 지역상가의 주민이 즐겁고 관심있게 참여하고, 동아리, 지역공연팀을 활용해 화합의 장을 만들었으며, 과일의 고장인 영동의 명품 농특산물을 만날 수 있는 30여개 농특산물 판매장이 운영돼 문정성시를 이뤘다.

또한, 야간판매 운영시간을 기존 10시에서 11시까지 연장하고, 전통과 국악, 동화를 담은 야간 경관 조형물 설치, 인디가수, 탱고, 재즈 공연 추가 등 관광객 선호를 반영해 야간콘텐츠를 대폭 강화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로써 이들 축제는 시대간, 세대간 구분없이 소통과 화합을 기반으로 한 명품 축제로 마무리돼며 국악의 멋과 영동의 참모습을 대내외에 널리 알렸다.

축제 총 지휘관인 박세복 영동군수는 “지역사회 전체가 힘을 합쳐 오랜시간 정성들여 준비한 축제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라며, “한결같은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신 5만 영동군민과 6백여 공직자에게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