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상반기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순탄’
대전시 상반기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 추진‘순탄’
  • 이경
  • 승인 2018.07.1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대전광역시는 관내에서 시공 중인 연면적 3,000㎡이상의 민간 대형건축공사장 81곳에 대한 2분기 지역 업체 하도급 참여 실태를 조사한 결과 지역 업체의 하도급 참여비율(이하 ‘지역하도급율’)이 67%에 달해 목표치인 65%를 초과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 달 21일부터 이달 4일까지 10일간 시와 구, 지역 건설관련 협회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시공·감리 실태점검과 여름철 우기대비 안전점검을 병행했으며, 지역하도급율이 65% 미만인 11곳에 대해서는 중점 지도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결과, 지역 업체 하도급 참여 2분기 누계 실적은 전체 발주금액의 67%인 7,558억 원이 수주됐으며, 2분기 순 실적으로는 전체 발주금액의 71%인 1,416억 원으로 조사되었다.

2분기 지역하도급율은 67%로 전분기와 동일하나, 지역 업체 하도급 수주금액은 전분기 누계 6,989억 원 대비 568억 원이 증가했으며, 분기 순실적도 777억 원에서 1,416억 원으로 639억 원 증가했다.

특히, 지역하도급율 목표치 65%이상 달성된 현장이 전체 관리대상 81곳 중 78%(63곳)로‘18년도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시책이 순탄하게 추진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대전시 김준열 주택정책과장은“앞으로도 시·구간 긴밀한 상호 협력체계를 토대로 민간 대형건축공사장에 대한 현장관리를 강화해 안전사고 예방 및 부실시공을 방지하고 지역 업체의 참여를 확대하도록 적극 독려해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하도급 실태점검과 더불어 실시한 시공·감리 실태점검 및 우기대비 안전점검 결과 10개 현장에서 미비사항이 확인돼 시정조치 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현장점검을 통해 건축물의 품질향상과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