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공뉴스 TV ] 태고종 마이산탑사 사계절
[불교공뉴스 TV ] 태고종 마이산탑사 사계절
  • 손혜철
  • 승인 2018.07.1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아득하니 먼, 칠천 만년 그 전에’

큰 죄를 지어 하늘나라에서 쫓겨난 산신 부부가 있었다. 그들은 인간 세상에서 두 아이를 낳고 살면서 속죄의 시간을 보냈던 것, 드디어 하늘 천상계로 승천의 기회가 열렸다. 하지만 아내 산신의 실책으로 승천의 기회를 놓치자, 남편 산신은 화가나 아내 산신을 걷어찼으며, 두 아이마저 빼앗아 버렸다는데, 숫마이봉(해발 673m)은 두 아이를 거느리고 있는 형상을 하고, 암마이봉(667m)은 허리 굽힌 채 굳어버려, 능선을 등산객들에게 허락하고 말았다는 전설이 깃든 곳.....마이산

그 전설이 깃든 숫마이봉과 암마이봉 사이사이로 나무들이 탑처럼 자라고 있는 ‘탑사’의 아침은 고요했다.

‘탑사’의 탑은 불가사의로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고 있는데, 이는 백 오십 년을 더 거슬러 올라가야만 탑을 쌓은 주인공을 만날 수 있었다. ‘탑사’의 탑을 쌓은 이갑룡 처사(본명 경의, 호 석정)는 1860년 3월 25일 임실군 둔남면 둔덕리에서 태어난 효령대군 16대 손이었다. 16세에 부모를 잃자, 초막을 짓고 3년 시묘살이를 하였는데, 인생무상을 느껴 속세를 떠나 25세 때 마이산에 들어가 솔잎으로 생식을 하며 수도 하던 중, 산신의 계시를 받는다.

‘억조창생 구제와 만민의 죄를 속죄 하는 석탑을 쌓으라’는 산신의 음성을 듣게 된다.

이갑룡 처사가 마이산 탑을 쌓던 시기는 임오군란이 일어나고, 동학혁명이 일어나 전봉준이 처형되는 등 뒤숭숭했던 암울한 세상이었다. 이갑룡 처사는 그로부터 30여년이 넘도록 구국일념으로 밤낮 108개의 탑을 소명으로 쌓기에 열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