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7017'에 초록물결 퍼레이드 진행
'서울로 7017'에 초록물결 퍼레이드 진행
  • 김주연
  • 승인 2018.03.22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서울로 7017, 시민이 나팔소리를 울리며 봄의 기운을 깨운다. 서울시는 올 해 서울로 7017의 첫 번째 축제, ‘봄나팔 대행진’을 24일(토) 15시, 서울로 7017 상부에서 시민 및 공연단과 함께 진행한다.

 서울로 상단 장미마당부터 남대문시장 입구까지, 시민이 초록색 모자를 쓰고 초록 나팔을 불며 약 1시간에 걸쳐 진행하는 이번 퍼레이드는 초록물결이 되며 도심속 봄을 알리는 대장관을 연출할 것으로 보인다.

<봄 나팔 퍼레이드, 초록 모자·초록 응원나팔, 봄을 알리는 초록물결 기대>

 ‘봄나팔 대행진’은 24일(토) 15시, 브라스밴드 ‘바스커션’의 오프닝공연(장미마당)을 시작으로, 서울로 7017 상부(장미마당~남대문시장)에서 약 1시간 30분에 걸쳐 진행한다.

 ‘바스커션’은 트럼펫, 트럼본, 수자폰, 색소폰, 타악기 등으로 구성된 7인조 밴드로 역동적이고 강렬한 브라스 소리로 흥겨운 공연을 펼친다.(15:00~15:30, 장미마당)

 30분간의 오프닝공연이 끝나면, 본격적인 퍼레이드, ‘봄나팔 대행진’을 시작한다. 장미마당에서 시작하여 남대문시장 입구까지 1시간에 걸쳐 진행한다.(15:30~16:30, 장미마당~남대문시장 입구)

 퍼레이드를 이끌어갈 남미풍의 타악그룹 ‘라퍼커션’과 70인의 시민퍼레이드단, 그리고 현장에서 모인 700인의 시민들이 초록모자를 쓰고 초록 나팔을 불며 서울로를 행진한다. 시민퍼레이드단은 봄철 꿈틀거리는 돋아나는 초록색의 새싹처럼 초록물결이 되어 서울로 상단을 녹색물결로 수놓을 진풍경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시민 누구나 사전에 별도 예약 없이 현장 퍼레이드에 참여할 수 있으며, 초록모자와 응원나팔은 당일 15:00부터 장미마당에서 시민에게 선착순 무료로 대여해준다.(*행사 종료 후 반납)

 사전 모집한 70인의 시민 퍼레이드단은 ‘라퍼커션’과 사전 리허설을 통해 퍼레이드단의 단독파트, 나팔공연을 진행하고, 라퍼커션과의 합동공연도 퍼레이드 중 목련마당에서 진행한다.(15:40~16:00, 목련마당)

<올해, 사람과 지역을 연결하는 6번의 퍼레이드 축제, 서울로에서 진행>

 서울시는 작년 서울로 7017 개장('17.5.20) 이후 총 870만 명이 방문했다고 밝혔다. 작년 한 해 동안 서울로에서 다양한 행사가 열렸고, 이를 바탕으로 보행로(사람길)라는 서울로 컨셉을 살려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퍼레이드 축제를 계절별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로 봄나팔 대행진’은 금년 처음 열리는 퍼레이드 축제이며, 지역주민 및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주체가 되는 시민주도축제를 올해 총 6번의 퍼레이드 축제로 진행할 계획이다.

 오는 24일 ▴①‘봄나팔 대행진’을 시작으로 ▴6월 달궈지는 여름의 시작을 100인의 즉흥댄스워크숍을 통해 진행하는 ②‘아프리칸댄스 대행진’ ▴8월 여름방학 아이들 대상 인형을 테마로 하는 ③‘인형극 대행진’ ▴10월 우리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을 테마로 한복을 입고 퍼레이드를 진행하는 ④‘한복 대행진’ ▴11월 단풍과 가을의 정취를 느낄 수 있게 서울로에서 남산까지 걷는 ⑤‘서울로 워킹데이’ ▴12월 겨울 크리스마스를 테마로 작년 한해 큰 호응을 얻어낸 ⑥‘산타모자 대행진’을 진행할 예정이다.

 

축제의 자세한 사항은 서울로 홈페이지(http://seoullo7017.seoul.go.kr)를 참조하면 된다.

 이수연 서울시 서울로운영단장은 “봄을 맞이하여 서울로 7017의 특성을 살려 시민들이 함께하는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길’이라는 특색을 살려 서울로만의 특화된 퍼레이드형태의 축제브랜딩을 통해 서울로를 세계적인 문화관광명소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