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소방서, 계속되는 겨울철 차량화재 예방법은?
예산소방서, 계속되는 겨울철 차량화재 예방법은?
  • 손혜철
  • 승인 2018.01.2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예산소방서(서장 권주태)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자동차 히터를 오랫동안 켰다가 엔진이 과열되면서 차량 화재가 발생하는 등 되풀이 되는 겨울철 차량화재를 막기 위한 예방법을 알리고 나섰다.

차량화재는 발화지점의 90% 이상이 엔진룸 부분으로, 엔진의 온도가 최고 수백 도까지 올라가 발화열원으로 충분한 역할을 할 수 있으며, 특히 그 주변에 배선도 집중되어 있어 위험성이 크기 때문에 엔진 열을 식혀주는 냉각수와 부동액 관리가 필수적이다.

또한 겨울철에는 차량 내 배선이 얼었다 녹는 현상이 반복되면서, 이로 인해 피복이 벗겨져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가급적 온도변화가 적은 지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는 것이 좋다.

전병철 현장대응단장은 “차량은 잘 타는 재질로 만들어진 물질들이 많으며, 여러 가연물질들이 파이프나 호스를 통해서 유동하고 있다.”며 “차량 화재의 경우, 차 내에 소화기가 비치돼 있고 사용방법만 알고 있으면 대부분 초기에 진압해 연소 확대와 2차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