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옥주 박사의 세상사는 이야기, 1987 단체 영화관람
전옥주 박사의 세상사는 이야기, 1987 단체 영화관람
  • 전옥주
  • 승인 2018.01.0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987’ 단체 영화관람 한, 국민의당 지키기 운동본부

우리에게 역사란 무엇인가를 생각하게 한다. 민주화를 부르짖는 국민들과 그를 저지하려는 정권의 탄압이 격렬했던 80년대 즉, 1987년은 어떤 모습인가를 알 수 있게 하는 우리 모두가 잊지 말아야 할 숭고한 희생의 영화에 정치인은 관심이 많다.

어떤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고 진짜 자기답게 사는 정치인들이 있다.

역사는 긍정과 부정의 싸움 인듯하다. 그렇지만 역대 역사의 주도는 ‘긍정’이 해 왔다. 국민의당 운동 본부는 여의도의 CGV 1관을 가득 채워 ‘1987’ 영화를 관람했다.

“국민의당은 자랑스러운 선도 정당으로서 대한민국의 정의롭고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고 천정배 의원은 말했다.

밀양 문정선 시의원도 영화 관람에 참여했다. 또 많은 정치인들의 발길이 보인다.

‘1987’ 대한민국 전역에서 일어난 반독재시위, 민주화운동에서 정권은 최루탄과 백골단으로 맞서며 국민들에게 무작위 폭력을 가했다. 경찰은 민주화 추진위원회 사건 관련 수배자의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박종철 학생을 불법 체포했고 치안본부 대공 수사단 남영동 조사실에서 폭행과 전기고문, 물고문을 가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은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되었다. 영화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서울대 학생 박종철이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를 받던 중 경찰의 고문으로 사망한 사건이다. 

문철권 자문위원과 박춘림 봉사위원장의 매사 긍정적인 본모습 곰곰이 생각해 보면

소신 있는 정치인을 위한 정당인들의 아름다운 사람들이다.

‘1987’ 영화를 보고나서 우리가 역사를 잊지 말아야 하는 이유는 박종철 열사의 숭고한 희생을 진정으로 존경해야 한다는 것이다.

 

 

전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