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태고종 충북교구종무원, 2018년 시무식 및 주지 총회
[영상] 태고종 충북교구종무원, 2018년 시무식 및 주지 총회
  • 손혜철
  • 승인 2018.01.0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불교태고종 충북교구종무원(종무원장 도안)은 8일 2018 도정발전과 보살십선계 수계법회 원만성취를 기원하는 무술년 시무식 및 다례제(茶禮祭) 주지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2018 무술년 시무식 통알삼배, 세알단배, 석가모니불 정근(10회), 찬불가, 반야심경 봉독, 공로패, 감사패, 표창장 수여, 위촉장 및 임명장 수여, 고유문 및 신년사(도안 종무원장), 격려사(원봉대종사), 치사 (편백운 총무원장)를 듣고, 종사영반, 헌화, 조가, 발원문, 사홍서원을 마치고 충북교구 산하 주지총회를 개최했다.

(통알삼배)

무술년 새해를 맞이하여 삼보님께 신중님께 통알의 예를 올리겠습니다.

복청대중 일대교주 석가세존, 시방삼세 일체불보, 교리행과 일체법뽀, 선교양종 일체승보전 통알삼배

복청대중 화엄회상 상중하연성 통알단배

(세알단배)

원봉대종사님과 편백운 총무원장을 비롯한 원로위원 큰스님들깨 세알단배

충북교구종무원이 8일 거행한 시무식에는 편백운 총무원장스님과 종단의 원로 대덕스님들, 종무직원, 교구내 각 사암의 주지스님, 총무원 부장스님 등 100여명이 동참했다.

총무원장 편백운스님은 2018년 종무행정방침을 상세히 설명하고 종도들의 동참과 협조를 당부했다.

종단이 장기적 내분으로 종단운영이 장애에 부딪치면서 태고종의 대외적 위상이 실추되어 불교계는 물론 국가와 사회로부터 주목과 신망의 대상에서 멀어진 결과를 다시 회복시키는 중요한 시기가 바로 2018년 새해라면서, 재도약하는 태고종을 실현하기 위한 주요 종책과 운영 계획을 밝혔다.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은 ∆종단총화 실현 ∆종단의 각종제도 및 조직 재정비 ∆종단의 재정수급대책 수립 ∆종단의 기본인프라 확충 ∆종단의 위상강화 ∆수행풍토 조성 및 사회교화 사업 외연 확대 등 종책의 기본 방향을 하나하나 설명했다. 스님은

제도개혁을 통해 종단의 틀을 확실히 바꾸겠다고 강조하고 태고종이 내공을 지닌 잠재력 있는 종단임에 우리 모두 자긍심과 희망을 갖고 다시 뛰자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