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태고종, 제 16차 구족계 수계산림 원만 회향
[영상] 태고종, 제 16차 구족계 수계산림 원만 회향
  • 이경숙
  • 승인 2017.12.0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총 106명 수계

 

한국불교태고종 (총무원장 편백운)은 12월 7일 한국불교전통문화전승관 3층 대불보전에 중앙율원 금강계단을 설치하고 제16차 구족계 수계산림을 여법하게 봉행했다. 이날 사미 70명 사미니 36명 등 총 106명이 구족계를 받고 정식 스님으로의 첫 발을 내디뎠다. 이번 수계식에는 북미 유럽 교구에서 온 외국인 덕성스님(본명 Joseph Caputo, 미국 뉴저지 소심사)이 동참해 눈길을 모았다.

7일 오전 10시 시작된 입재식은 타종, 종사이운, 개식, 삼귀의례, 반야심경 봉독에 이어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의 인사말씀이 있었다.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은 인사말씀을 통해 “태고종의 산실이며 중심도량인 법륜사에서 수진 율사스님을 모시고 제16차 구족계를 봉행하게 된 것은 종단의 큰 기쁨이다. 선암사에서 합동득도할 때의 초심을 바탕으로 오늘 율사스님의 설계를 낱낱이 기억하고 또 실천에 옮기겠다고 다짐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면서 “우리나라 인구가 줄어드는 것처럼 출가자도 감소하고 있어 전체 불교계의 문제가 되고 있다. 태고종의 중심인 여러분께서는 오늘 구족계 수계법회를 계기로 내 주변의 포교는 내가 책임진다는 각오로 전법포교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 드린다”고 격려했다.

이어 수계산림의 전계아사리 해동율맥 전수자 수진 대율사에 대한 이력 소개가 있은 후 수진 대율사의 ‘율의(律儀)’ 강의가 시작됐다. 수진스님은 먼저 한국불교태고종의 종지와 종풍에 대해 설명하고 ‘율의’ 강의를 진행했다.

당일 오후 2시 수계산림 회향식이 열렸다. 전계아사리 수진 대율사, 교수아사리 총무원장 편백운 스님, 갈마아사리 중앙종회의장 설운스님 을 3사로, 보경 · 구산 · 선암 · 원명 · 법진 · 정선 · 혜암 스님을 칠증사로 수계식이 봉행됐다.

타종 7추가 울리고 종사이운으로 시작된 수계식은 교무담당특별보좌관 월조스님의 사회와 교무국장 인산스님의 집탁으로 경청불보살, 3사 7증 소개 및 등단, 전계의식, 계첩 수여, 사홍서원의 순으로 진행됐다.

삼배 후 수계자들은 삼사칠증 큰스님들이 부처님을 대신하여 구족계를 내려줄 것을 세 번 청했고 이에 대해 큰스님들은 세 번 응답함으로써 허락했다.

교수아사리 팬백운 스님은 전계화상의 명을 받아 사미 · 사미니들에게, 구족계 수계조건의 열 세 가지와, 갖추어야 할 열 여섯가지 일을 하나하나 물었다. 수계자들은 호궤합장하며 분명하게 대답해 수계자격을 구비했음을 확인했다.

수계대중은 무시종래의 소작지업(所作之業)을 참회하고 몸과 마음을 맑히는 연비의식을 마치고 다시 불전에 삼배를 올리고는 인례의 선창에 따라 입지게(立志偈)를 합송함으로써 계를 지키는데 결코 소홀함이 없을 것임을 거듭 다짐했다.

다시 삼배를 올린 후 한국불교 태고종의 상징인 홍 가사를 수한 수계대중에게 수진 대율사는 비구 250계, 비구니 348계를 내렸다. 수계자 대표로 법성스님에게 계첩이 수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