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공공부분 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남성쿼터제 도입 제시
충남 공공부분 일과 생활의 균형을 위해 남성쿼터제 도입 제시
  • 이경
  • 승인 2017.11.14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충남도 및 15개 시군을 중심으로 일과 생활 균형 제도의 운용 실태와 장애요인 분석결과, 공공부문 일과 생활의 균형제도는 일과 생활균형모델을 기초로 일과 가족, 일과 여가 및 건강, 일과 성장 등의 범위에서 운용실태를 파악하여 일과 생활의 균형을 높일 수 있다는 정책방안을 제시하였다.

13일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송미영 선임 연구위원은 최근 발표한 ‘충남 공공부문 일과 생활의 균형정책 현황과 개선방안’에서 충남 공공부문의 ‘일-가족 균형’은 평균 6.80점으로 가장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인지하는 영역인 반면 ‘지각된 균형감’이 평균 6.10점으로 상대적으로 가장 불균형 수준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일-성장 균형 수준에서도 6.16로 지각된 균형감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나 일-가족이나 일-여가보다는 상대적으로 불균형수준으로 인지하고 있는 정도가 더 높게 나타났다.

송 박사는 “일 지원제도의 개선을 위해서는 업무효율성 및 인사․평가의 공정성 개선, 대체인력 활용의 높이기 위한 홍보 및 교육 체계화, 대체인력 뱅크 활용을 높이기 위한 대체인력 관리계획 수립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 했다.

특히 가족 지원제도의 개선방안으로 남성육아휴직사용을 장려하기 위하여 육아휴직기간의 일정기간을 남성에게 별도로 할당하여 사용하는 남성쿼터제의 도입과 이용비율 남녀동수 목표 설정, 육아휴직 이전 시기․육아휴직 시기 · 육아휴직 후의 시간 및 경제적 손실 지원, 육아기 공무원의 부분근무 공무원 제도 및 시간선택제 공무원제도 활용할 수 있는 여건조성 등을 제안했다.

아울러 여가·건강 지원제도의 개선방안으로는 일과 여가의 균형 지원전략으로 자유롭게 휴가를 사용할 수 있는 조직문화와 업무지원체계 개선을, 일과 건강의 균형을 지원하는 전략으로는 건강을 위한 시간확보, 신체적․정신적 건강증진 프로그램 확대 등이 필요함을 주장했다.

송 박사는 성장지원제도의 개선방안으로 자기성장 및 자기계발을 할 수 있도록 자녀 돌봄(출생~초등학교) 지원 시스템 필요, 자기 성장을 위한 시간 확보전략 추진 등이 필요하며, 일·생활 균형의 문화 지원제도의 개선방안으로 충청남도 일․생활균형지원센터 설치 및 운영, 다양한 가구유형을 반영한 일․생활 가족 지원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가정(가족)의 날 실천 확대 노력 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