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체전, 호주대표팀 기수로 이준호씨 부자 입장
전국체전, 호주대표팀 기수로 이준호씨 부자 입장
  • 손혜철
  • 승인 2017.10.2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제98회 전국체육대회 20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6일간의 열전에 돌입한 가운데, 개막식날 휠체어를 탄 기수가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화제의 주인공은 호주대표팀 기수 이준호 선수(49세)로, 호주코알라FC소속 축구선수로 활동하면서, 뛰어난 기량으로 일찌감치 호주대표팀 기수로 내정되었으나,

한민족체육대회(10.14.~17./춘천)를 치르면서 당한 부상으로 개막식 참석이 불투명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아들이 전국체전 기수로 나서기를 바라는 부친의 간곡한 뜻에 따라 개막식 당일 퇴원해 휠체어를 탄 채 아버지와 호주 대표팀 기수로 입장하게 된 것이다.

휠체어를 미는 사람은 아버지 이홍만씨(호주 시드니, 77세)로, 64년 도쿄올림픽과 66년 방콕아시안게임(금메달)에 참가하는 등 6-70년대를 풍미한 복싱선수로 활동하였고, 호주로 이민하여 재호주체육회 복싱연맹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호주대표팀 기수 이준호씨는 “아버지는 항상 고국을 그리워하시며 향수에 젖으셨는데, 아버지가 사랑하는 대한민국의 전국체전을 아버지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참고> 이홍만씨 블러그 : http://blog.daum.net/coh119/34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