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문화기획자․예술가․공익활동가 500여 명 11월 청주 방문
세계 각국 문화기획자․예술가․공익활동가 500여 명 11월 청주 방문
  • 손혜철
  • 승인 2017.10.12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세계 각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화기획자, 예술가, 공익활동가 등 500여 명이 오는 11월 청주에서 만난다.

청주시(시장 이승훈)에 따르면 글로벌 공익활동단체인 월드컬처오픈 화동문화재단(이사장 홍석현)과 공동으로 11월 10일부터 3일간 청주옛연초제조창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일원에서‘월드컬처오픈2017(World Culture Open 2017)’ 행사를 개최한다. 청주시는 지난 해 6월 월드컬처오픈 화동문화재단과 지역문화의 세계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청주를 세계적인 창조문화의 거점으로 특화하는 방안을 협의해 왔다.

청주시와 월드컬처오픈 화동문화재단이 공동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충청북도가 후원하는‘월드컬처오픈2017’의 주제는‘공감(Empathy)’이다. 반목, 분열, 전쟁, 불균형 등 지구촌의 갈등과 모순을 세계 각계 전문가들의 시선에서 지적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과 비전을 소개하는 자리다.

이에 따라 세계 곳곳에서 자신만의 재능과 방법으로 더불어 행복한 사회를 위해 힘쓰고 있는 문화기획자, 공익활동가, 아티스트 등 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교육, 예술, 환경, 기술, 인문, 과학, 평화, 사회정책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지구촌 문제에 대해 열린 목소리를 내고, 감동과 영감을 주며 함께 성장하는 3일간의 글로벌 캠프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토크콘서트, 오픈보이스 라운드테이블, Better Together 콘서트, 소셜 나이트, 컬처디자이너 페어 등의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글로벌 토크콘서트는 지구촌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10인의 글로벌 리더와 함께하는 이야기 마당이다. 다양한 지역, 다양한 세대, 다양한 전문성을 가진 사람들이 시민들과 함께 지구촌의 문제를 지적하고 각자의 방식으로 평화와 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내용을 소개한다. 토크콘서트의 연사로 ‘사랑해, 파리’, ‘뉴욕 아이 러브 유’ 등으로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영화감독 엠마뉴엘 벤비히(프랑스), 세계적인 로봇공학자로 로봇계의 다빈치로 불리는 UCLA 교수 데니스 홍 (미국), 르완다 대학살의 아픔을 예술을 통해 치유하는 르완다 용서캠페인 창설자이자 유명 뮤지션인 쟝폴 삼푸투(르완다), 과학과 영성을 통합적으로 사유하는 과학자인 쥬드 커리반(영국), 베스트셀러 ‘미움받을 용기’의 저자이자 심리학자인 기시미 이치로(일본) 등이 참여한다.

Better Together 콘서트는 예술로 하나되는 감동의 순간이다. 월드뮤직, 미디어아트, 비언어퍼포먼스 등 세계 각국의 공연팀이 참여하며, 청주지역에서 활동하는 예술단체도 함께한다. 반목과 대립으로 단절되어 있는 세상을 춤과 노래와 퍼포먼스를 통해 화합할 수 있도록 구성됐으며, 미국 행위예술그룹으로 세계적인 공중무용 단체인 반달루프가 에어로발레를 선보인다.

소셜나이트는 폐공장에서 펼쳐지는 컬처디자이너(문화기획자)들의 네트워크 파티다. 참석자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2분 동안 언어 또는 비언어로 자기소개를 하면서 서로의 생각과 가치를 이해하고, DJ와 함께 춤과 음악 등으로 하나가 되는 시간을 갖는다.

오픈보이스 라운드테이블은 세계의 컬처디자이너들과 시민들이 머리를 맞대고 서로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공감문화를 싹틔우는 자리다. 지역과 세계의 불균형 및 부조화를 문화적인 활동과 실천을 통해 해결토록 하는 열린 토론회 형식으로 운영하며, 주요 내용은 영상 등을 통해 전세계에 전파할 계획이다.

컬처디자이너 페어는 미래형 창업․창직의 모델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미술, 디자인, 음식, 공연, 교육 등 융복합 콘텐츠를 전시하고 즐기며 배우는 에듀테인먼트형 페어의 장으로 꾸며진다. 충북지역에서도 50여 명이 참여하는 등 국내외 200여 명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교류하는 장이다.

청주시는 월드컬처오픈2017 행사의 주요 프로그램 중 우수 콘텐츠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며, 콘텐츠코리아랩, 연초제조창 문화재생, 글로벌 네트워크 등의 사업과 연계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월드컬쳐오픈2017 행사 참가 희망자는 홈페이지(https://www.kr.bettertogether.world/) 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한편 이 기간 중에는‘2017 젓가락 페스티벌’도 함께 열린다. 2017 젓가락 페스티벌은 11월 10일부터 19일까지 청주옛연초제조창에서 개최되며, 젓가락문화 특별전, 젓가락의 날 행사, 학술행사 등을 통해 생명문화도시 청주의 브랜드와 젓가락콘텐츠를 세계에 알리게 된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이번 행사는 청주시가 세계 어디를 내 놓아도 손색이 없는 생명문화, 창조문화의 콘텐츠를 갖고 있다는 것을 확인케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청주시민들이 문화적 자긍심을 갖고 지구촌을 무대로 마음껏 희망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