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도래미(도봉구의 내일과 미래), 래퍼 텅푸와 함께하는 지역방범활동 마쳐
청년도래미(도봉구의 내일과 미래), 래퍼 텅푸와 함께하는 지역방범활동 마쳐
  • 정우진
  • 승인 2017.08.2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지난 10일, 비영리 청년단체 청년도래미에서 래퍼 텅푸를 초청하여 지역방범활동을 실시하였다. 이번 방범활동은 도봉구 청년지원사업의 낙찰을 받아 진행하는 사업으로 청년들이 직접 지역활성화를 위해 실시하는 방범대로 시작부터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에 함께 참여하게 된 래퍼 텅푸는 "유회중 회장의 권유로 운동겸 함께 하게 되었는데 실제로 방범활동을 함께 해보니 도봉구 만의 특징과 특색을 알 수 있어서 뜻 깊었던 시간이였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청년도래미의 유회중 회장은 "방범대 하면 많은 분들이 나이드신 분들이 하시는 것으로 생각하는데 그 틀 부터 깨고 싶어서 시작하게 되었다. 실제로 청년들이 돌아다니며 활동을 하자 주변 이웃분들이 응원을 해주셨다."라고 얘기했다.

 

한편, 비영리 청년단체 청년도래미(도봉구의 내일과 미래)는 추후 지속적인 방범활동을 통해 청년들로 부터 시작하는 지역활성화에 힘쓸 것을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