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지사 ‘짝꿍 바꿔달라’ 이색 주문
안희정 지사 ‘짝꿍 바꿔달라’ 이색 주문
  • 이경
  • 승인 2012.03.02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충남]‘행정‧정무부지사님 대신 새로운 짝꿍 좀 만나게 해 달라.’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2일 직원모임에서 격식에 얽매이지 않는 소통을 위한 이색 주문을 내놨다.

월례조회 때마다 자신이 직원들 사이 섞여 앉을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과, 구성원별 ‘데이(day)’를 만들어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자는 제안이다.

안 지사는 이날 직원모임이 열린 도청 대강당 맨 앞좌석에 자신이 혼자 앉아 있음을 언급하며 “앞으로는 도지사와 직원이 나란히 앉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표면적 이유는 ‘혼자 앉아 있으면 외롭다’, ‘행정‧정무부지사님과 앉아 있으면 재미가 덜하다’는 것이지만, 속내는 권위주의적 관행을 직원모임에서부터 털어내자는 것이다.

직원과 얼굴을 맞대고 격의 없이 소통하자는 안 지사의 뜻은 이어 내놓은 제안에서도 드러났다.
안 지사는 “우리 조직 내 역할별로 서로의 애환을 공유하고, 수평적 연대의식을 위해 각 역할을 기념하는 ‘데이(day)’를 만들자”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6월은 ‘6급의 달’, 7월은 ‘7급의 달’ 등으로 정하고, 축제준비위원회를 만들어 관련 직원들이 모여 축제를 하자”는 제안인데 “연찬회나 ‘호프 데이’, 간부를 불러 공청회를 여는 등 다양한 방식이 있을 것”이라는게 안 지사의 설명이다.

안 지사는 특히 “꽃피는 봄날 도지사 공관에서 파티를 열겠다면 문을 활짝 열어드리겠다”는 약속까지 내놨다.
이를 통해 “역할별로 애환을 나누고 독려하며, 활발한 소통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안 지사는 기대했다.

안 지사는 이날 한편 ▲대통령에 대한 유류 피해지역 해산물 명품화 단지 조성 건의 ▲세종시지원위원회 참석, 세종시와의 상생발전기금 조성 제안 ▲뉴(new) 충남 CI 개발 ▲4-H 회원 및 읍‧면‧동장 간담회 등 2월 추진 업무를 직원들에게 ‘보고’ 했으며, 2013년 정부 예산 확보를 위한 철저한 준비 및 대응 등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