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평창까지 50분대 시대
철도 평창까지 50분대 시대
  • 정정환 객원기자
  • 승인 2012.01.31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수서역 기점, 중앙선 이용보다 26분 단축

[불교공뉴스-경기]여주∼원주 철도를 건설하면 KTX 수서역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까지 한 시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렇게 되면 서울 강남의 호텔에 숙박하고 당일코스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경기개발연구원 조응래 선임연구위원은 <수서∼평창 철도연결 방안>을 통해 서울 수서에서 강원 평창까지 기존 계획보다 26분 빨리 이동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중앙선보다 여주~원주 철도 이용하면 26분 단축

정부는 인천공항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까지 인천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이나 용산역에 도착한 다음 중앙선으로 원주까지 가는 교통편을 제시했다. 이 노선은 인천공항에서 경기장으로 향하는 선수와 대회 관계자에게는 최단거리지만, 수도권 인구 3분의 2이상이 살고 있는 한강 이남지역 주민들이 경기관람을 위해 평창으로 가기에는 매우 불편하다.

KTX 수서역을 기준으로 할 경우 분당선 왕십리역까지 가서 중앙선으로 환승한 다음 평창으로 접근하는데 86분이 걸리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여주~원주 철도를 건설하면 KTX 수서역에서 평창까지 59분 만에 이동이 가능해 정부가 제시한 방안보다 26분 단축할 수 있다.

현재 공사 중인 성남∼여주 철도는 2015년에 완공될 예정이다. 원주에서 평창을 거쳐 강릉까지 연결되는 철도는 올해 5월 착공해 2017년까지 완공될 예정이다. 여기에 여주에서 원주까지 22km 구간이 추가로 연결되면 성남(판교)에서 평창까지 직행 운행 시 51분만에 도착할 수 있다. 성남∼여주 구간은 시속 160km, 여주∼원주∼평창 구간은 시속 220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수서에서 이매 구간은 기존 분당선을 이용할 경우 17분이 소요되지만, GTX 수서∼동탄 구간의 판교역이 생기면 11km 구간을 시속 200km로 달려 3분 30초 만에 이동할 수 있다. 성남∼여주 철도로 환승하는 시간 5분을 고려하더라도 수서에서 평창까지 한 시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는 것이다. 강남역에서 출발해도 판교역에서 신분당선으로도 갈아 탈 수 있기 때문에 70분이면 도착이 가능하다.

한편 6,329억 원이 소요되는 여주∼원주 철도는 현재 기획재정부에서 예비타당성조사 중에 있으며 4월 중순께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동계올림픽 개최까지 6년이 남았기 때문에 서둘러 추진하면 2017년 말까지 완공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장 주변 과도한 숙박시설 건축 필요 없어

조응래 선임연구위원은 여주∼원주 철도가 건설되면 경기장 주변에 과도하게 숙박시설을 건설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유치제안서 기준으로 대회운영을 위한 86,000실 규모의 숙박시설은 기존 및 계획 시설로 확보할 수 있다. 관람객을 위해 추가 확보하겠다고 밝힌 숙박시설 14,000실은 서울 강남과 경기도, 이천, 여주 등에 위치한 호텔 및 콘도 76개, 11,330실의 숙박시설을 활용하면 추가적으로 건축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조응래 선임연구위원은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제안서에 여주∼원주 철도사업이 포함된 만큼 경기도와 강원도,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가 협력하여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사업추진을 건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여주~원주 철도 건설로 향후 KTX 광명역, 인천공항으로 이어지는 시속 220~230km의 동서 간선철도 노선이 만들어지면 수도권과 원활한 연결체계를 갖게 될 것”이라며, “급행운행이 가능하도록 역사 내 대피선 및 신호체계가 시급히 정비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