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6.30 금 00:01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광주-대구고속도로’ 확장 개통 1년
> 뉴스 > 사회
2016년 12월 21일 (수) 15:51:44 손혜철 webmaster@bzeronews.com

[불교공뉴스-사회] ‘광주-대구고속도로’ 확장 개통 후 1년 동안 사망사고가 1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교통량도 30% 이상 증가해 동서화합의 가교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대구고속도로’는 지난해 12월 22일 담양~성산 142.8km 구간이 4차로로 확장 개통되면서 88올림픽고속도로에서 현재의 이름으로 바뀌었다.
 확장개통으로 전체 구간이 4차로가 되었으며, 연장도 182km에서 172km로 10km 줄었다. 통행속도는 시속 80km에서 100km로 늘어났다. 운행거리와 주행시간이 감소함에 따라 광주에서 대구까지의 차량 운행시간이 30분 이상 단축돼 물류비용도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2015년 한 해 동안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나, 확장 개통 후 1년간
단 한건의 사망사고도 발생하지 않았으며, 부상자 역시 2015년 42명
에서 2016년 27명으로 3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통행량도 크게 늘어 개통 이후 올해 12월까지 광주-대구고속도로의 양방향 차량 통행은 하루 평균 1만4,582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1,208대보다 30.1% 증가했다.

 지난 1984년 올림픽 유치를 기념하고 영․호남 화합을 위해 건설된 88올림픽고속도로는 기록적인 교통사고 발생건수와 치사율로 ‘죽음의
도로’라는 오명을 받아왔다. 1990년에서 2003년까지 14년 간 전국 고속
도로 중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2000년에는 교통사고 치사율이
43%에 달해 다른 고속도로의 4배 이상의 수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이는 중앙분리대가 없는 왕복 2차로의 좁은 도로, 험준한 산악지형관통에 따른 다수의 급커브와 급경사 구간, 부족한 휴게시설 등에 기인한 결과였다.
도로공사는 확장을 통해 중앙선 전 구간을 콘크리트 방호벽으로 시공해 중앙선 침범사고를 원천 봉쇄하는 한편, 굴곡이 심한 급커브 구간을 대규모 선형공사로 직선화해, 고속도로 전 구간을 왕복 4차로로 확장 개통했다.
5곳에 불과하던 휴게시설도 휴게소 8곳, 졸음쉼터 4곳으로 늘려 고속도로 운전자의 휴식 공간을 대폭 확대했다.

광주-대구를 연결하는 고속도로가 빠르고 안전해짐에 따라 동서화합을 통한 국민대통합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인적․물적 교류가 대폭 확대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고속도로에 인접한 지리산과 가야산국립공원을 비롯해 해인사, 덕유산 등 유명관광지의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주변의 지방자치단체에서 개최하는 다양한 지역행사에도 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손혜철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포장이사 걱정? 검증된 이삿짐센터...
청주시 직원, 영화 직지코드로 ...
충북도 학습부진 학생 교육지원 정...
서구지역 취약계층 독거어르신 죽 ...
삼광사, 부산 동구 안창마을 무료...
충남도, 2급이하 승진 인사
서울용한점집 안국동이법사
대구시,사회적경제 주간 맞아 풍성...
저축은행 개인회생자대출 대환대출 ...
대구 미니수박 7월 첫 출하
태아 보험, 호갱되지 않으려면? ...
신천지 서울교회, 교리비교 세미나
신천지 대전교회, 지구촌이 하나 ...
안동 임하호 협력 위한 통합물관리...
서울~양양 고속도로 개통
[인터뷰] 권영진 대구시장 민선6...
[인터뷰] 김경훈 대전시의회 3년...
이용우 부여군수, 민선6기 3주년...
윤상기 하동군수 민선6기 3년 성...
한밭중, 전국중학야구선수권대회 4...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