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원도심을 스마트하게
인천시, 원도심을 스마트하게
  • 박동민
  • 승인 2016.11.1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인천시]  인천시가 송도국제도시 등 경제자유구역내 신도시를 중심으로 추진해 온‘U-City’사업을 민간투자사업을 통해 원도심(구도심)까지 확대해 일부지역을 제외한 인천 전역이 스마트하게 탈바꿈 한다.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가 경제자유구역 등 신도시지역과 원도심지역간의 정보서비스 격차를 완화하기 위해 광대역자가통신망, U-공동체 에너지관리, U-체감서비스 등 총사업비 320억원 규모의 원도심 U-City 건설 민간투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원도심 U-City 건설 민간투자사업은 인천시 재정여건을 감안해 예산 소요가 없는 수익형민간투자사업(BTO)방식으로 추진한다. 관련 법률에 따라 타당성 검토를 민투법상의 전문기관에 의뢰해 그 검토 결과에 따라 내년 상반기 중에 제안공고를 통한 사업추진을 계획하고 있다.

 U-City 건설이 완료되면, 전통시장 U-마켓 등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U-서비스를 제공해 공공서비스의 시민 체감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관내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한 U-공동체에너지관리서비스는 관리단지의 전력량을 원격으로 수집하고 모바일을 활용한 사용자 전기절감 유도를 통해 전기료 절감은 물론 나아가 온실가스 감축효과도 기대된다. 이를 통해 녹색기후기금(GCF) 사무국 유치도시로서 한국형 기후변화 대응 사업모델 시행에 일조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궁극적으로 U-City 건설 사업은 인구 이탈 가속화와 기존 인프라의 노후화로 주민 생활환경이 열악해지고 있는 원도심의 정보화 활성화를 통한 신·원도심 간 균형 발전에기여하고 인구 300만 도시에 걸 맞는 도시경쟁력 제고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촉진해서 시민 삶의 질을 높일 것으로 전망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추진되면 25년 동안 정보통신망 운영예산 절감액 380억 및 U-체감서비스 추진에 따른 40억 수준의 추가예산 절감이 예상된다”면서, “고품질‧고대역폭 정보통신망 확보로 행정효율 증대 및 SMART-서비스 지원 환경의 조성으로 다양한 대민 U-서비스 제공이 가능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