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인천 부평구 십정동 서울식당
[맛집] 인천 부평구 십정동 서울식당
  • 승진주
  • 승인 2016.08.26 2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무려 30년이란 세월 동안 꿋꿋하게 한 자리를 지키며 전통의 맛을 선보이는 부평역맛집이 있어 화제다. 인천 부평구 십정동 소재 부평맛집 '서울식당'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서울식당 외관은 화려하진 않지만 정감 있는 맛집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오로지 맛으로 승부하는 업체답게 이른 시간에도 저녁을 먹기 위해 방문한 고객들이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이 곳의 대표 메뉴로는 '묵은지 닭도리탕'을 꼽을 수 있다. 국내산 닭의 쫄깃한 식감과 묵은지 특유의 향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한다. 특히 푸짐한 감자도 넣어 닭도리탕 본연의 맛을 충실히 갖추고 있다.

이외에 불낙, 고추장불고기, 낙지볶음, 왕갈비, 삼겹살, 갈치조림 등의 한식 메뉴도 선보이고 있다. 눈에 띄는 점은 주 메뉴를 주문할 때마다 10여 가지의 밑반찬을 푸짐하게 제공한다는 점이다. 시금치무침, 계란장조림, 어묵채볶음 등 업체 측이 직접 조리한 밑반찬들이 대거 제공되어 고객 입맛을 충족시키고 있다.

업체 측이 제공하는 밑반찬 종류가 매번 바뀌는 것은 단골 고객 양산의 요소로 꼽힌다. 업체는 밑반찬 메뉴를 고정시키지 않고 매주 변경하여 제공하고 있다. 모든 음식을 업체 대표가 직접 조리하는 가운데 고객 입맛을 높이기 위해 번거로움을 무릅쓰고 매주 밑반찬 종류를 달리하여 선보이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업체의 노력은 30년 전통의 기원이 되었다. 덕분에 인천은 물론 서울, 경기도, 충청도권까지 단골 고객들이 즐겨 찾는 부평 맛집으로 명성을 높였다.

업체 관계자는 "요란하게 인테리어를 하지 않아도, 화려한 간판을 달지 않아도 오로지 맛으로 승부하기 때문에 고객들의 발걸음이 잦다."라며 "멀리서 방문하는 고객들이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언제나 최선을 다해 질 좋은 메뉴들을 선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