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3.29 수 10:16
로그인 회원가입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보도자료
     
<여행>박동민 기자, 라오스 배낭여행
> 뉴스 > 국제
2016년 03월 30일 (수) 12:10:05 박동민 dmpark0802@naver.com

[불교공뉴스-국제] 아침 일찍 라오스의 수도 비엔티안 국경에 도착 후 시내까지는 차를 타고 20분정도 가야 했다.
 
이 날 아침은 맑았지만 동남아라고 생각하지 못할 정도로 쌀쌀했다. 이럴 때를 대비해 여벌의 두꺼운 옷을 챙겨오는 게 좋을 듯싶다. 라오스의 비엔티안은 동남아시아 최대의 강 메콩강을 끼고 있으며 라오스의 정치와 경제 중심지이다.

우선 시내에 도착해 예약했던 숙소를 찾은 후 바로 짐을 풀고 거리로 나섰다. 태국에서와 같게 여기서도 휴대폰 유심 칩을 살 생각이었다. 라오스는 낍(kip)이라는 화폐를 쓰는데 다른 나라 화폐보다 화폐단위가 높다. 보통 10000낍에 약 한화 1300원이다. 환전을 한 후 라오스에서 30일 동안 쓸 수 있는 데이터 유심 칩(5만낍)을 샀다. 주의 할 점은 한화를 환전하는 곳은 찾기 힘들기에 여행 전 미리 한화를 달러로 환전해야 가야 한다.

비엔티안은 생각 보다 큰 도시가 아니다. 대부분 여행자들은 걷거나 자전거를 대여해서 여행을 한다. 가끔 오토바이를 대여해 여행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한다.

   
▲ 1
   
▲ 2
이 때 날씨는 선선했고 자전거를 타기로 결정했다. 이곳 여행자거리 주변에 많은 사원이 있지만 처음으로 간 곳은 왓 인펑 (Wat Inpeng) 비엔티안에 많은 사원 중에서도 유명한 곳이다. 16세기에 지어졌지만 파손돼 복원 된 곳이라고 한다. 본당 벽에 황금색으로 그린 그림이 인상적인 곳이다.

   
▲ 3
그렇게 주변에 가깝게 위치 해 있는 왓 옹뜨(Wat oneteu) 왓 짠(Wat Chanthaboury) 왓 미싸이(Wat Mixay) 이라는 곳을 차례차례 둘러 보았다. 불교 국가답게 라오스에도 사원이 많다. 그 중 왓 미싸이 뒤에는 학교가 하나 있었는데 마침 아이들이 나와 뛰놀고 있었다. 행여 말이라도 걸어 올까 봐 긴장했는데 이미 많은 여행객들에게 익숙해 졌는지 다들 뛰어 놀기 바빠 보였다.

   
▲ 4
다음 향한 곳은 시내 중심지에 있는 탓 담'(That Dam)이다. 비엔티안에서 오래된 돌 탑으로 라오스어로 검은 탑이라는 뜻이다. 정확하게 언제 지어졌는지는 모르고 16세기로 추정된다고 한다. 속설로는 원래는 황금색이었다고 하지만 확실한 근거는 없다. 이 검은색의 탑은 비엔티안을 대표하는 건축물 중 하나이다.

   
▲ 5
   
▲ 6
바로 주변에 있는 왓 시사켓(Wat Sisaket)은 과거 사원이었지만 현재는 박물관으로 쓰인다. 비엔티안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이고 사원을 두르는 벽에 구멍을 뚫어 6천여개의 크고 작은 불상들이 보관되어 있다. 이 사원은 특이하게 태국의 건축양식으로 지여져서 과거 태국과의 전쟁에서 훼손을 면했다고 한다. 다른 사원과 다르게 입장료(5천낍)가 있다.

   
▲ 7
사원 맞은 편에는 대통령 궁과 왓 호파께우(Wat Ho Phra Keo)가 위치해 있다. 아쉽게도 두 곳 모두 보수공사 중이라서 들어갈 수 없었다. 왓 호파께우(Wat Ho Phra Keo)는 에메랄드 불상을 모시기 위해 지은 사원인데 과거 전쟁으로 약탈되었다고 한다. 현재 에메랄드 불상은 태국의 방콕 왕궁에 모셔져 있다.

정오가 되니 자전거를 타서 그런가 아침에 쌀쌀했던 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더워졌다. 지금까지 갔던 곳은 모두 근처에 모여있었지만 다음으로 갈 곳들은 자전거로 이동하기엔 거리가 있다.

   
▲ 8
북쪽으로 자전거를 타고 15분정도 걸려 빠뚜싸이(Patuxay)에 도착했다. 과거 라오스는 프랑스의 식민지였지만 해방 후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진 건축물이다. 빠뚜싸이는 승리의 문이라는 뜻으로 건축모양은 프랑스의 개선문을 본떴지만 라오스만의 고유 건축양식도 들어갔다.
이곳 또한 비엔티안을 대표하는 곳 중 한 곳이다.

전망대를 오르려면 입장료 3000낍을 내야 한다. 이 주변 건물들은 지을 때 빠뚜싸이 보다 높게 지을 수 없다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주변에 높은 건물을 볼 수 없다. 전망대에서 보는 비엔티안은 가슴이 확 트일 정도로 좋았다.

다음 소개 할 곳은 라오스를 상징하는 곳이다. 비엔티안은 이 곳을 보기 위해 온 거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시내에서 조금 떨어져 있기에 자전거를 타고 15분정도 북쪽으로 더 올라가야 했다.

체력에 자신이 있었지만 라오스의 더위는 생각보다 강했다. 힘들게 도착해서 바로 눈에 보인 것은 황금색으로 빛나고 있는 라오스 불교와 주권의 상징이며 45m의 높은 탑 파탓 루앙 (Pha That Luang) 이 탑은 석가모니의 가슴뼈와 머리카락을 봉안한 곳이다.

   
▲ 10
   
▲ 11
   
▲ 12
과거 태국과의 전쟁에서 훼손됐었지만 복원되었다고 한다. 라오스를 상징하는 곳답게 탑의 웅장함은 대단했다. 이곳 입장료는 5천낍

파탓 루앙 주위에 둘려져 있는 잔디밭에 앉아 느긋하게 쉬다 보니 벌써 오후가 지나가 버렸다. 숙소로 돌아가기 전 한 곳을 더 들릴 예정 이였다.

비엔티안은 메콩강이 지나가는 곳이기에 강변에서 보는 경치 또한 멋지다고 들었었다. 강변에 도착 했을 때 즘에는 마침 해가 지고 있었다. 매콩강은 많은 국가를 지나가는 강 즉, 많은 나라가 이 강의 의존하며 살아간다.

   
▲ 13
강변 건너편에는 태국이 보였고 이 강은 태국과 라오스의 국경인 샘이다. 저녁에 이 강변으로 큰 야시장이 열리기에 라오스를 기념할 수 있는 여러 물건은 값 싼 가격에 살 수 있다.

 

박동민의 다른기사 보기  
ⓒ 불교공뉴스(http://www.bzero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제휴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297-4 대성사 | 전화 043-733-5559
등록번호 충북아 00049 | 발행인: 혜철스님(손경흥) | 편집인: 손경흥 | 등록일 2010년11월1일 | 고유번호 : 302-82-03985
Copyright 2010 불교공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zero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