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종교화합 어울림 한마당 축제
제4회 종교화합 어울림 한마당 축제
  • 손혜철
  • 승인 2015.10.29 0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종교연합] 올해 4회를 맞이하는 ‘종교화합 어울림 한마당’ 축제가 10월 29일 오전 10시부터 경기도인재개발원 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도내 종교계 간 화합과 소통을 통해 나눔의 의미와 이웃 종교 간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개신교, 불교, 천주교 등 3대 종교계 지도자(성직자) 및 신도 등 60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1부 식전공연 및 개회식, 2부 화합의 한마당 큰공 굴리기와 줄다리기, 3부 통합배구 친선경기와 풍선탑 쌓기, 대형 바통 이어달리기, 대동놀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돼 참석한 종교인들의 화합의 장이 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재율 도 행정1부지사는 축사를 통해 “종교 간 따뜻한 기운이 분단 70년 남북 단절의 고리를 끊어 낼 나비효과로 지속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강영선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은 “서로의 다름을 존중하며 서로 아끼고 돕는 행복한 사회를 위해 함께 애쓰자.”고 말했다.

문희종 천주교 수원교구 주교는 “신앙의 삶을 충실히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먼저 화합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사회를 밝게 하는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용주사 부주지 성법 스님은 “모든 종교의 근본사항은 생명존중이며 생명 그 자체로서 소중한 것이며, 타인의 사상까지도 사랑하는 소통의 사회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봉선사 포교국장 혜공스님은 “종파는 다르지만 모두의 마음이 하나 되어 국민 행복을 기원하자.”고 말했다.

특히, 이번 축제는 불교(용주사, 봉선사), 개신교(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천주교(수원교구)에서 모금한 성금 900만 원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복지시설에 전달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