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육청,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
충북교육청,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
  • 손혜철
  • 승인 2015.08.26 0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문화] 충청북도교육청은 26일 ‘농촌 소규모학교 활성화 사업’ 추진 대상 10개 학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10개 학교는 청주 신송초, 충주 가흥초, 제천 수산초, 보은 관기초, 옥천 청산중, 영동 심천중, 진천 구정초, 괴산․증평 감물초, 음성 오갑초, 단양 영춘중으로 교육지원청별로 1교씩이다.

이 사업은 읍면 지역 학생수 60명 이하 작은 학교의 교육복지 증진 또는 진로체험‧맞춤형 방과후학교 운영 등 특화된 프로그램 운영 및 지역중심의 적정규모 학교 육성을 위한 것으로 지난 2013년부터 시행하였으며 2013년 10개교, 2014년 5개교를 선정‧운영 하였다.

금년에 선정된 10개교에 올 9월부터 2년간 학교당 1천 8백만원에서 최고 2천 5백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이며, 사업 종료 후 성과평가를 실시, 우수사례를 발굴해 일반화한다는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작은 학교의 장점을 살리는 교육활동을 전개하여 배움과 돌봄이 함께하는 교육여건 조성, 체험중심의 교육과정 운영 및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하는 학교운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은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와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 농촌지역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김병우 교육감의 공약사항 중 하나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