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계U대회, 광주 인지도 이미지 높였다
하계U대회, 광주 인지도 이미지 높였다
  • 손혜철
  • 승인 2015.07.13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이슈.기획] 2015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로 인해 도시 인지도가 크게 향상되고 도시의 긍정적 이미지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발전연구원이 조사한 ‘광주U대회 개최의 사회적 파급효과’에 따르면 대회 개막 하루 전인 지난 2일부터 8일까지 7일 동안 트위터와 블로그 등 SNS에 올라온 ‘광주’ 관련 게시물은 하루 평균 3만4000건에 달했다. 이는 대회 전인 지난 6월 일평균 3,300건보다 무려 10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국제대회 시스템상 이루어지는 언론보도와는 달리 SNS는 국내 이용자들이 자발적으로 작성한 게시물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으며 ‘광주’의 대외 인지도가 그만큼 상승한 효과를 가져온 것으로 풀이된다.

 대회 전 하루 평균 420건에 불과했던 ‘유니버시아드’ 관련 게시물도 이 기간에는 일평균 1만9000건으로 급증했다.

 또 대회 전 ‘광주’ 관련 SNS 게시물 중 부정적 단어의 언급 비중이 높았던 반면, U대회 개막 이후에는 ‘즐겁다’ 2만8711건, ‘기분 좋다’ 2만2631건, ‘고맙다’ 1만1590건 등의 긍정적 비중이 월등히 높아져 대회가 도시 이미지를 개선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애정’ ‘멋진’ ‘아름답다’ 등의 표현도 많았다.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 ‘톱10’을 뽑아보면 총 횟수 9만3120회 중 긍정적인 단어가 언급된 횟수는 8만7689회 전체의 94.2%를 차지했고, 부정적 언급은 5431건으로 5.8%에 그쳤다.

연구원은 또 대회가 전남과 전북, 충북까지 분산 개최되면서 나눔을 통한 지역간 연대 강화와 예산절감의 가시적 효과를 창출했으며, 메가 이벤트의 성공적 개최로 대내외적으로 ‘글로벌 도시’ 인증이란 효과도 가져왔다고 분석했다.

 특히 메르스 사태 등으로 사회적 분위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대회의 성공적 개최로 사회적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자긍심을 고취했으며, 높은 자원봉사 참여율 등 시민의식도 한층 성숙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