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층 버스 실제 광역버스노선에 투입
경기도, 2층 버스 실제 광역버스노선에 투입
  • 승진주
  • 승인 2014.10.06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국토교통부, 교통안전공단, 경기개발연구원, 시군 및 버스업계 등과 함께 좌석제 시행대책으로 떠오르고 있는 2층 버스를 실제 버스 노선에 투입, 국내 적용 여부를 검토한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오는 11월 중순 ㈜아반트코리아의 협조를 얻어 2층 버스를 도입, 3주 동안 시험운행을 한다. 2층 버스가 실제 대중교통 노선에 투입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시범운행에 쓰일 2층 버스는 영국 알렉산더 데니스社에서 만든 엔비로 500(Enviro 500) 모델로 기존 40인승 광역버스보다 좌석이 많은 79인승이며, 가로×세로×높이가 12.86×2.55×4.15m다. 11월 8일 평택항을 통해 경기도에 들어올 예정이다.

도는 수원, 남양주, 김포 등을 출발하는 광역버스 노선 중 3개 노선을 선정, 수원과 사당을 오가는 경진여객 7770 버스 노선을 시작으로 3주간 1주일 단위로 시험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나머지 노선은 도로 실사를 통해 최종 운행지역과 노선을 결정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출퇴근 시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결을 위해 승객 수송능력이 뛰어난 2층 버스를 도입하자는 각계의 의견이 많아 실제 시험운행을 추진하게 됐다며, 국내 노선에 적합한 2층 버스의 규격을 비롯해, 승객과 운전자 측면에서 다양한 평가 작업을 실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3주간에 시험운행을 거쳐 차량과 이용승객, 운전자측면에서 평가 작업을 벌일 예정이다. 예를 들면 국내 도로・교통환경에 적합한 2층 버스 규격은 어떤 것인지, 2층 버스가 승객들의 승하차에 불편함은 없는지, 안전성은 좋은지, 운전자에 대한 편의성은 어느 정도인지 등을 평가하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시험차량은 일종의 데모용 차량으로 실제 광역버스 운행에서 발견된 문제점을 토대로 국토부와 함께 2층 버스 도입방안을 검토하게 될 것”이라며 “도입 여부는 물론 적합한 차량 성능은 어떤 것인지, 광역버스 입석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 등 다양한 차원의 사전 평가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국내에는 총 23대의 2층 버스가 있으며 대부분 43인승이며 주로 관광용으로 운행 중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