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
경기도,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
  • 승진주
  • 승인 2014.10.05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10월 6일부터 오는 10월 31일까지 한 달간 가을철 영농폐기물 집중 수거 기간으로 정하고, 도, 시‧군, 한국환경공단수도권 동부지역본부, 농민들과 함께 합동으로 대대적인 수거활동 캠페인을 실시한다.

한국환경공단의 2012년 영농폐기물조사에 따르면 경기도에는 2012년 38,512톤의 영농폐기물이 발생해 2011년 34,697톤 보다 9.9%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2년의 영농폐기물 수거량은 16,570톤으로 발생량(38,512톤) 대비 약 43%에 불과해 집중수거가 필요한 실정이다.

영농 폐기물 수거 처리 절차는 농가에서 폐비닐, 농약용기를 수거해 마을별 공동집하장 등 수집 장소에 모은 후 환경공단 수도권동부지역본부(031-590-0645)에 전화하면, 공단에서 위탁한 민간수거업체가 수거한다.

경기도는 영농 폐기물의 수거활성화를 위해서 도내 도시지역을 제외한 23개 시‧군과 공단에 예산을 지원, 수거보상금 지급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수거 보상금은 농약 용기는 유리병 ㎏당 150원, 플라스틱 ㎏당 800원, 봉지류 ㎏당 2,760원이며, 폐비닐은 수거 등급제를 도입해 이물질 함유 정도에 따라 A·B·C 3등급으로 판정 후 수거보상비를 차등지급한다.

영농 폐비닐 등을 불법 소각할 경우 대기오염, 산불 발생 등의 농촌 환경오염은 물론 수거되지 않고 방치되는 폐비닐 등이 바람에 날려 철도의 전력을 공급하는 전선에 걸리는 등 철도 운행에 지장을 초래하기도 한다.

김경기 경기도 자원순환과장은 “영농 폐기물의 수거활성화가 농촌지역 환경 개선‧보호에 기여 할 것”이라며 “매년 영농폐기물이 집중 발생되는 봄, 가을철 집중 수거 캠페인을 실시하겠다.”라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