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AG 성화, 인천시민의 품으로
인천AG 성화, 인천시민의 품으로
  • 손혜철
  • 승인 2014.09.17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이슈.기획] 2014인천아시아경기대회 성화가 개최도시 인천에서 대장정의 대미를 장식한다. 인도 뉴델리와 민족의 성지 강화도 마니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17일 45억 아시아인의 이목이 집중된 인천아시안게임 개최도시 인천에서의 봉송을 끝으로 아름다운 여정을 모두 마치게 된다.

그동안 성화는 4000여 명의 봉송주자들이 참여해 백령도와 제주도, 울릉도를 잇는 바닷길과 조선시대 옛길 등 전국 17개 시․도와 70개 시․군․구 5700여㎞에 달하는 전국 방방곡곡을 돌며 대회를 알렸다.

45억 아시아인의 축제 인천아시안게임을 환히 비출 성화는 17일 강화군을 시작으로 평화의 빛을 밝힌다. 오후 1시30분 강화여고에서 수협까지 0.8km 구간 봉송에 이어 영종대교, 인천대교를 지나 오후 5시 원인재역에서 소금밭사거리(1.5km)를 달리게 된다. 이어 오후 5시40분 커넬워크에서 트라이볼(1.3km) 구간에서 봉송될 예정이다.

연수구청에 마련된 안치대에서 하룻밤을 지낸 성화는 18일 중구, 동구, 남구를 거쳐 남동구에 안치된다. 중구 봉송은 18일 오전 10시50분 동인천역~한중문화관(1.6km), 동구는 오후 1시30분 화도진공원~박문사거리(2.7km), 남구는 오후 2시 40분 숭의주유소~옛시민회관쉼터(3.2km) 구간에서 이뤄진다.

이어 오후 3시50분 문예회관사거리~남동경찰서사거리(1.3km), 오후 4시 50분 남동구리틀야구장~논현고잔동주민센터(1km), 남동중학교~남동구청(1.5km) 등 3구간에서 봉송을 마친 뒤 남동구청에 안치될 계획이다.

성화는 인천아시안게임 개회식이 열리는 19일 부평구, 계양구, 서구를 거쳐 서구 인천아시아드주경기장에 도착한다. 부평구는 오전 10시 신촌사거리~부평구청(3.3km), 계양구는 오전 11시20분 계양경기장~서산꽃화원(3.3km) 구간에서 봉송된다. 서구지역 봉송은 오후 1시 40분 경인아라뱃길 시천가람터~노을종(1.3km), 청라한라비발디~더샾레이크파크(1.3km), 풍림엑슬루타워~한뜻교회앞(2km) 등 모두 3구간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인천지역 성화봉송은 각종 문화행사와 이색 봉송주자들의 참여로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각 군·구에서는 성화가 지나는 곳마다 풍물패, 난타, 사물놀이 등 풍성한 성화맞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또 연예인, 스포츠 스타 등이 봉송주자로 참가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17일 연수구 봉송에는 2010밴쿠버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은메달리스트 이은별씨와 연기자 송일국씨가, 18일 동구 봉송에는 연기자 클라라(본명 이성민)씨가 봉송주자로 참여한다. 남구에서는 다문화가정 주부 스테파티씨가, 남동구에서는 뇌종양 투병 학생과 교사가 함께 봉송주자로 나서 감동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밖에 부평구에서는 아이돌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인 김동준씨가, 계양구에서는 최지해 OBS아나운서가 봉송주자로 힘찬 행진을 펼친다. 서구 정서진 일원에서 진행되는 봉송에서는 인천 서구 자전거 동호회원들의 자전거 봉송도 계획돼 있다.

인천아시아경기대회 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아시안게임 열기가 가득한 개최도시 인천에서의 성화봉송은 성공 개최를 갈망하는 인천시민들과 함께 하게 된다”며 “성화봉송 대장정의 대미를 장식할 인천지역 성화봉송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 기사 후원하기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