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 글로벌 R&D 센터, 경기도에
OLED 글로벌 R&D 센터, 경기도에
  • 승진주
  • 승인 2014.09.0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글로벌 종합 화학사 독일 바스프의 전자재료 글로벌 R&D센터가 수원 성균관대 자연과학 캠퍼스에 문을 연다

4일 오전 10시에 진행될 연구소 개소식에는 바스프 본사의 해랄드 라우케 생물학 · 반응시스템 연구개발 분야 총괄사장, 신우성 한국바스프(주) 대표이사 및 로타 라우피클러 전자소재 수석부사장, 김준영 성균관대 총장을 비롯하여 박수영 경기도 행정부지사와 권평오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염태영 수원시장, 한기원 코트라 인베스트코리아 커미셔너 및 업계 관계자 50여명이 참석 할 예정이다.

개소식에 앞서 지난 4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한국바스프-경기도-수원시-IK 간에 바스프 글로벌 R&D센터 설립을 위한 투자 지원 및 지역경제활성화 협약식을 개최한 바 있다.

독일 바스프는 1865년 하이델베르그 인근의 루트빅스하펜에 설립되었으며, 세계 최초로 발포폴리스틸렌 제품인 ‘스티로폴’(Styropol)을 개발, 1913년 세계 최초의 질소 비료 생산으로 세계 식량난 해소에 기여한 후 전자재료 화학 분야등으로 사업을 확장하여 2013년 740억 유로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포츈 선정 종합화학 세계 1위 회사이다.

우리나라에는 1954년 진출했으며, 1998년 한국바스프를 설립해 현재 1,028명의 근로자와 2.7조원(2013년)의 총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바스프사는 2009년 ‘2020 아태지역 경영전략’을 통한 아태지역 투자계획을 발표한 이후, 지속적으로 국내 8600억 원 이상의 투자를 해 오고 있다.

특히 이날 개소 할 R&D센터는 OLED(발광유기다이오드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및 전자재료의 소재 등 혁신 솔루션을 집중 연구하는 바스프社의 국내 첫 R&D 센터다. 해외 기업 중 디스플레이의 종주국인 한국에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관련하여 전자소재 R&D 센터를 설립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수영 경기도 행정부지사는 “바스프 수원 연구소는 성균관대학교와 OLED 소재의 혁신 솔루션 공동 연구를 통하여 경기도를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대표적인 클러스터로 발돋움시키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바스프와 같은 글로벌 기업의 R&D센터가 경기도에 많이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바스프는 이번 연구센터를 통해 지역 우수인재에 대한 장학사업, 인턴십, 산업연수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도내 유망 중소기업과 공동 마케팅, 기업 투자를 통해 국내 기업과의 글로벌화에 지원하는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번 바스프社 글로벌 연구센터 개소를 통해 총 2,200억 원의 산업기여효과와 42명의 고급 일자리 창출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