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개최
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개최
  • 이한배
  • 승인 2014.07.02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문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진룡)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회장 고학찬)는 제주특별자치도(도지사 원희룡),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권영빈)와 함께 오는 7월 7일(월)부터 7월 9일(수)까지 “문화가 바다처럼, 예술이 파도처럼”이라는 주제로 해비치 호텔&리조트 제주, 제주문예회관, 제주국제공항 등 제주 전역에서『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전국 148개 문예회관과 200개 문화예술단체 및 기관, 공연장 관련 장비업체 등 전국에서 모인 문화예술 관계자, 제주도민과 관광객 등 12,000여명이 함께 만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예술축제이다.

올해로 7년째를 맞는『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제주도 전역에서 다양한 공연을 정부·민·관·기업의 협업으로 확대 진행하여 마음의 위로가 필요한 제주도민과 관광객들에게 문화예술로 힐링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먼저 7월 7일 오후 6시 30분부터 진행되는 개막식은 뮤지컬 배우 정성화와 국악인 이안의 사회로 막을 올리고, 세계적인 크로스오버 아티스트 양방언의 축하공연으로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의 개막을 축하한다.

또한 30년 가까운 시간 동안 공연되며 매번 화제를 모았던 연극 ‘관객모독’과 국가대표 연극배우 박정자씨의 낭독공연 ‘영영이별 영이별’ 등 검증된 다양한 장르 5개 작품이 페스티벌 기간 동안 제주도 내 공연장에서 스페셜공연으로 펼쳐진다.

마지막으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이 자연스레 페스티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제주국제공항, 천지연폭포 야외공연장, 서귀포매일올레시장 등 3개 장소에서 프린지 페스티벌이 축제 기간 내내 진행된다.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린 개막식 후에는 지역문화발전에 기여하고 문화예술회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종사자 및 예술단체를 선정하여 그 공적을 기리고, 지역 예술발전에 귀감이 되도록 장려하기 위해 문예회관장상, 문예회관인상, 문화예술인상, 공연단체상 등을 수여하는 ‘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페스티벌 시상식’이 진행되고,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와 현대자동차그룹 간 업무 협약을 체결하여 문화예술 저변확대 및 문화융성의 초석을 마련한다.

7월 7일부터 9일까지 진행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공연 유통 활성화의 장(場) 아트마켓은 200여개 예술단체 및 기관이 참여한다.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는 부스전시는 160여개 예술단체 및 기관이 다양한 문화예술 컨텐츠를 홍보하고, 야외정원 특설무대와 크리스탈홀에서는 심사를 통해 선정된 연극, 뮤지컬, 음악, 무용, 전통예술, 다원예술 등 다양한 20개 작품의 하이라이트 공연을 시연하는 쇼케이스가 진행된다.

이를 바탕으로, 문예회관 관계자와 예술단체가 만나는 비즈니스 미팅 행사를 진행하여 수요자와 공급자 상호간의 실질적인 공연예술유통 활성화 효과를 기대한다.

또한, 라운드테이블에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예술경영지원센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공공기관 및 산하기관 담당자와 현재자동차그룹, 캐피탈원(주), 일신창업투자, 대명컬처테인먼트 등 기업 및 투자자문 업체 담당자가 문예회관과 예술단체 및 기획사 담당자와 만나 컨설팅 및 정보교류의 기회를 제공한다.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는『제7회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통해 공연예술유통 활성화 및 문예회관 운영 전문성 강화와 지역주민 문화체감 확대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며, 공연문화발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여 국민 모두가 ‘문화가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공식홈페이지(www.jhaf.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