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터 사업자 전문교육 받아야
낚시터 사업자 전문교육 받아야
  • 승진주
  • 승인 2014.03.07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는 올해부터 도내 낚시터업자를 대상으로 전문교육이 실시된다고 7일 밝혔다. 이 교육은 지난 2012년 시행된 ‘낚시관리 및 육성법’에따라 모든 낚시터 업자가 반드시 받아야 하는 교육이며, 낚시인 안전, 낚시터 시설 장비 안전관리, 수질 및 위생, 수산자원관리 등을 다룬다.

교육 대상자는 도내 낚시터업자 262명이며, 올해부터 매년 4시간씩 이수해야한다. 교육을 받지 않으면 100만 원 이하 과태료가 부과된다.

교육은 해양수산부 위탁기관인 (사)한국낚시단체총연합회에서 주관하며 3월 12일 경기 중부권역을 시작으로, 3월 19일 경기 남부, 3월 26일 경기 북부권역에서 각각 진행된다.

김동수 도 수산과장은 “봄철 낚시시즌을 대비해 내수면 낚시터 시설물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해 안전하고 쾌적한 낚시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