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생활체육지도자 어르신 100세 시대 지원
서울시, 생활체육지도자 어르신 100세 시대 지원
  • 승진주
  • 승인 2014.02.17 0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서울시] 서울시가 올해 25개 자치구의 생활체육지도자를 총 319명까지 늘려 ‘찾아가는 생활체육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특히, 이번에 늘어나는 33명은 모두 어르신전담 생활체육지도자로, 전체 지도자의 거의 절반에 가까운 155명이 어르신들의 100세 시대 건강을 지원하게 된다.

아울러 기존에 하던 배드민턴, 자전거, 탁구, 댄스스포츠 등에 더해서 미니배구, 수중에어로빅, 짐볼 등 어르신들이 무리하지 않고 배울 수 있는 생활체육 종목이 새롭게 추가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으로 올 한 해 작년보다 커진 규모로 ‘찾아가는 생활체육 서비스’를 운영, 더 많은 시민들이 생활체육을 통해 건강을 챙기고 더 나아가 사회적인 의료비용 지출을 줄여나가겠다고 14일(금) 밝혔다.

생활체육지도자 사업은 지역 생활체육 활성화와 청년 체육인들의 일자리 창출 일환으로 지난 2001년 지도자 80명으로 시작했다.

시내 거주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110만 명에 달하는 등 날로 고령화하는 사회변화에 발맞춰 어르신전담 지도자를 충원하게 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생활체육지도자는 구내 복지관, 경로당, 학교, 유치원 등 시민들의 생활현장으로 직접 가서 생활체육을 가르쳐주는 일을 하게 된다. 모든 연령대를 대상으로 하는 일반지도자와 65세 이상 어르신만을 대상으로 하는 어르신전담지도자로 구분된다.
지도자는 각 자치구생활체육회에서 인원 보충이 필요할 때 서울시생활체육회에 요청하고 ‣ 서울시 생활체육회에서 수시로 선발해 ‣ 각 자치구 생활체육회에 배치된다. 만 60세 이하로 국가체육지도자자격증(생활체육지도자, 경기지도자)을 소지하고 신체 건강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응시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특별시생활체육회(☎ 380-8888(代), FAX 380-8899, www.seoulsportal.or.kr)로 문의하면 된다.

작년 한 해 총 286명의 지도자가 16,745곳에서 229만여 명의 시민에게 건강체조, 댄스스포츠, 에어로빅, 배드민턴 등 생활 속에서 쉽게 할 수 있는 종목을 가르쳤다

‘찾아가는 생활체육 서비스’는 여러 명이 이용하는 복지시설 및 기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각 자치구 생활체육회 홈페이지 등에서 매년 초 지도자 배치 신청을 받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각 자치구 생활체육회에 문의하면 된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