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천정비사업 2,107억 투자
경기도, 하천정비사업 2,107억 투자
  • 승진주
  • 승인 2014.02.06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불교공뉴스-경기도] 경기도가 올해 총 2,107억 원의 예산을 도내 하천정비사업에 투입한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올해 홍수와 수해에 안전한 하천정비를 위해 수해상습지 개선 등 지방하천사업으로 243km, 56개 지구에 1,487억 원을, 시·군 보조 사업으로 추진하는 소하천정비사업 11.5km, 44개 지구에 62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방하천 정비사업은 재해예방을 목적으로 자연친화적, 주민친화적인 하천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도는 올해 김포시 봉성포천 등 26개 수해상습지개선 사업에 976억 1천 5백만 원, 수원시 황구지천 등 8개 하천환경조성 사업에 166억 6천 7백만 원, 용인시 경안천 등 8개 고향의 강 정비사업에 226억 6천 7백만 원, 김포시 나진포천 등 14개 지방하천개수사업에 117억 5,200만 원 등 총 1,487억(국비 817억 원, 도비 670억 원)원이 투입할 계획이다.

※ 수해상습지 개선사업은 제방보강 등 치수기능을, 하천환경조성사업은 생태환경을 고려한 하천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고향의 강 정비 사업은 하천에 역사와 문화를 접목한 정비사업이며, 하천개수사업은 수해 피해예방을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모든 사업은 기본적으로 치수 안정성 확보를 주목적으로 추진된다.

이중 여주 원심천과 연천 안월천에 대한 수해상습지 개선사업과 동두천 상패동 상패천에 대한 지방하천개수사업은 올해 완료되며 나머지 구간은 설계가 6곳, 보상이 25곳, 공사가 22곳에서 진행된다.

시장․군수가 직접 수행하고 국비 50% 지방비 50%로 추진되는 소하천 정비사업에는 평택 청룡천 등 도내 44개 지구에 국비 310억 원과 시·군비 310억 원 등 620억 원이 투입된다. 경기도는 올해 봉가천 등 3개 구간에 대한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며 나머지 구간에는 설계 11곳, 보상 8곳, 공사가 21곳에서 진행된다.

경기도 건설본부 관계자는 “하천은 홍수발생시 지역주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계획 기간 내에 하천정비를 통해 재해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국비 확보액의 증가 여하에 따라 하천정비 여부가 결정돼 국비확보에 노력을 많이 기울였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국비 확보를 위해 지난해 4월부터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지역구 국회의원 등을 방문해 사업의 시급성, 소요금액 등 지방하천정비사업의 국비확대 지원 건의를 한 바 있다. 이 결과로 당초 1,334억 원이었던 지방하천정비사업은 92억 원이, 소하천 정비 사업은 60억 원의 국비가 증액됐다.

경기도는 올해부터 하천환경조성 사업 등 친수사업 보다 치수사업(수해상습지 개선 사업)에 예산을 집중 투자해 신규 사업은 최소화하고 상습적으로 수해가 발생했거나 예상되는 지역은 사업의 시급성을 고려해 조속한 마무리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가 마음에 드셨나요?

불교공뉴스는 창간 때부터 클린광고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작은 언론으로서 쉬운 선택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교공뉴스는 앞으로도 기사 읽는데 불편한 광고는 싣지 않겠습니다.
불교공뉴스는 아이 낳고 기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대안언론입니다. 저희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좋은 기사 후원하기에 동참해주세요. 여러분의 기사후원 참여는 아름다운 나비효과를 만들 것입니다.

불교공뉴스 좋은기사 후원 계좌안내

농협 301-0234-1422-61
(손경흥 / 불교공뉴스)


※ 소중한 후원금은 더 좋은 기사를 만드는데 쓰겠습니다.